본문 바로가기


이 글을 네이버(블로그,카페,폴라)로 공유

간단하게 요약.. placement가 먼저냐, 파워가 먼저냐


건축에서도 이것과 비슷한 논의가 있다. 기능이 먼저냐 구조가 먼저냐? 어떤 이는 전자라 하고 어떤 이는 후자라고 한다.

하지만 테니스에서는 이런 논쟁을 할 필요가 없다.(전문가 사이에 이미 결론이 난 논쟁이다.)..placement가 먼저이다.

파워를 먼저 향상시키고, placement를 향상시키는 경우와 placement를 먼저 향상시키고, 파워를 향상시키는 경우..

후자가 훨씬 빨리 고수가 된다는 것은 이미 증명이 되었다.

방법.. 먼저 스트로크에서 목표는 placement로 하자.


그것의 확률이 높아져서 자신이 생기면, 그 땐 서서히 라켓 헤드스피드를 올려도 괜찮다.


컨트롤이 되는 상태에서 파워를 증가시키는 것은 그리 오래 걸리지 않는다. 이 방법이 가장 빠른 방법이다.

하나 잊으면 안되는 것은.. 가속력은 자신이 조절을 하는 것이지만,,임팩트이후에는 풀스윙이 되도록 해야 한다. (가속도의 조절은 임팩트전의 가속이 결정)


* 컨트롤이 완성되었다고 생각되는 시점=복식을 예로 든다면....크로스와 다운더 라인을 연습할때 복식라인 30cm안쪽에 떨어지는 볼이 80%(본인이 기준을 만들면 됨)이상일때..물론 베이스 라인에도 거리를 조정하여 공을 정확하게 보내는  스트록이 가능하여야 함


동영상=풀레이스먼트 연습은 다운더 라인과 크로스코트 번갈아 치기...복식에서 공의 목표 지점은 복식라인 30cm안쪽...복식라인을 겨냥하면 아웃 될 확률이 높아짐



TAG •

  • 느림보 06.26 10:06
    기본기가 부실해서
    볼의 낙하지점과 궤적을 만들어 내지 못한 중하수들은, 파워로 만회하려고 하지만 조금만 고수들과 경기해 보면 뻔히 보이는 길로 공을 넘길 수 밖에 없습니다.
    한방(over hit)의 쾌락에 빠지면 성공율 10%에서 헤어나지 못한다고 해도 [밑져야 본전]이라고 자기만의 고집을 피우게 됩니다. 하수들은 어차피 볼의 낙하지점과 궤적을 만들지 못할 바에야 힘으로 밀어부친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결국 자기실수로 경기는 끝납니다. 냉정하게 경기를 이끌지 못하고 욕심으로만 경기하다 결과는 늘 같아집니다.
  • 느림보 06.26 10:13
    날마다 매번 게임의 승부에 연연해서 overhit로 점수를 결정지으려 하고, 내일도 모레도 늘 게임이 있다고 여유있게 먼 미래를 보지 않습니다.
    아마 2-3개월만이라도 경기의 결과 연연하지 않으면서, 경기의 과정이 조금이라도 자기만의 실력향상의 기회라고 생각한다면 정말 2-3개월 뒤에는 괄목상대(括目相對) 일취월장(日就月長)할 수 있습니다.
  • 해모수 06.26 11:17
    우선 컨트롤이란 Placement와 Power 두가지 모두를 의미 합니다.

    즉, " 상대방의 볼에 대해 어느정도의 스피드와 어느 공간까지 커버 할 수 있는가? " 와
    " 그 볼을 어느 공간으로 얼마의 스피드로 제어 할 수 있는가? "
    이 두가지 질문에 답변을 하게 된다면, 본인이 파워가 있는지를 판단할 수 있을 겁니다..

    이제 부터는 바보같은 말을 하지 맙시다..
    " 난, 파워는 있는데 컨트롤이 잘 안돼 "
    " 나는 콘트롤은 좋은데 파워가 없어 "

    앞으로는 이렇게 이야기 합시다..
    " 나는 느린공에 대해 컨트롤이 가능해 ", 라거나
    " 나는 60마일 정도의 볼은 컨트롤이 가능해 " 라고요..
  • 느림보 06.26 15:07
    the control of placement
    the control of power
    the control of return
    the control of speed........



  1. 실패의 공식을 극복하자

    우리는 성공에 대한 공식을 찾고 있지만, 실패의 공식을 알게 되면 그것도 꽤 유용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당신은 당신뿐 아니라 상대방에게서도 그것을 발견할 수 있다. 그것은 테니...
    Read More
  2. 전진발리.. 특히 느린 공에는

    발리를 하는 중에 앞으로 전진하지 않고 제자리에서만 발리를 한다면, 계속 방어적인 발리만 해야 한다. 심지어 네트에 쳐 박히는 발리를 하게 된다. 발리중에 네트쪽으로 전진하지 않...
    Read More
  3. [번역] 뉴튼으로부터의 레슨

    ▲ Beginner(초보) 1. Perform a split-step - Newton's first law states that objects in motion tend to stay in motion, and objects at rest tend to stay at rest unless acted u...
    Read More
  4. [번역] 볼을 끝까지 본다는 의미

    Watch the ball? 볼을 봐라. What's your mind got to do with it? 그것(보는 것)으로 마음속으로는 무엇을 얻었니? We've all heard the phrase "Watch the ball" many many times. H...
    Read More
  5. 서브리턴.. 공의 바깥쪽 아래 공략

    서브시의 공은 약간 빠른 편이라, 이것을 제대로 공략해서 공격으로 연결하기란 쉽지가 않습니다. 그래서 어떤 전문가들은 첫 서브는 공격하지마라고 합니다. 그럼 서브리턴을 할 때시...
    Read More
  6. 자신만의 'timing'과 'rhythm'의 경기진행이 높은 승률의 비결

    Rhythm에 대해 좀 알아볼려고 인터넷을 뒤져 보았는데, 게중에 괜찮은 글이 있어 소개합니다. (위에서 언급한 rhythm(저의 생각 ^^;;)과는 약간 다릅니다.) 위의 글에서는 임팩트시에 ...
    Read More
  7. (백핸드 타점 적응) 백슬라이스는 드라이브보다 한 템포 쉬었다가 치는 느낌

    백핸드는 2종류가 있습니다. 그 둘의 가장 큰 차이점은 타점의 위치입니다. 아시겠지만,, 백드라이브는 앞발 기준으로 상당히 앞에서 형성됩니다만,백슬라이스는 앞발보다 약간 앞에 ...
    Read More
  8. 공을 관찰하는 연습 - 스플릿 스텝 타이밍 만들기

    테니스에서 가장 고려되어야 할 것중에 두 가지가 눈과 잔발입니다. 눈이 중요한 것이 이 넘의 정보가 있어야 뇌에서 판단을 해서 발과 상체가 최적화될 수 있습니다. 랠리가 될 때 안...
    Read More
  9. (에러 50% 줄이기)무릎을 펴지 말아야 할 때,, 서브리턴, 짧은 볼, 자리를 늦게 잡았을 때

    고수가 아닌 다음에는 승패는 에러가 많이 나는 사람이 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단식의 경우) 물론 상대가 에러를 유발하도록 유도하는 경우도 있지만,이런 경우라도 약간만 신경을 쓰...
    Read More
  10. 포핸드에서 왼쪽어깨가 빨리 열리는 것을 방지해 주는 연습 3가지

    오른손 잡이 기준으로 포핸드에서 왼쪽 어깨가 열리는 경우가 많고(위력이 없는 포핸드),...이것때문에 고민을 하고 있으신 동호인이 많은 것 같습니다. 이것을 고치는 팁으로는 아래 ...
    Read More
  11. 컨트롤이 되면 파워를 올리는 것은 오래 걸리지 않는다

    간단하게 요약.. placement가 먼저냐, 파워가 먼저냐 건축에서도 이것과 비슷한 논의가 있다. 기능이 먼저냐 구조가 먼저냐? 어떤 이는 전자라 하고 어떤 이는 후자라고 한다. 하지만 ...
    Read More
  12. 와이퍼 스윙의 원리 및 중요 포인트

    와이퍼스윙에서 제가 생각하는 제일 중요한 요소는.. 임팩트후에 팔꿈치의 각도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스윙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을 신경써서 하지 않게 되면(습관화되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