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간단하게 요약.. placement가 먼저냐, 파워가 먼저냐


건축에서도 이것과 비슷한 논의가 있다. 기능이 먼저냐 구조가 먼저냐? 어떤 이는 전자라 하고 어떤 이는 후자라고 한다.

하지만 테니스에서는 이런 논쟁을 할 필요가 없다.(전문가 사이에 이미 결론이 난 논쟁이다.)..placement가 먼저이다.

파워를 먼저 향상시키고, placement를 향상시키는 경우와 placement를 먼저 향상시키고, 파워를 향상시키는 경우..

후자가 훨씬 빨리 고수가 된다는 것은 이미 증명이 되었다.

방법.. 먼저 스트로크에서 목표는 placement로 하자.


그것의 확률이 높아져서 자신이 생기면, 그 땐 서서히 라켓 헤드스피드를 올려도 괜찮다.


컨트롤이 되는 상태에서 파워를 증가시키는 것은 그리 오래 걸리지 않는다. 이 방법이 가장 빠른 방법이다.

하나 잊으면 안되는 것은.. 가속력은 자신이 조절을 하는 것이지만,,임팩트이후에는 풀스윙이 되도록 해야 한다. (가속도의 조절은 임팩트전의 가속이 결정)


* 컨트롤이 완성되었다고 생각되는 시점=복식을 예로 든다면....크로스와 다운더 라인을 연습할때 복식라인 30cm안쪽에 떨어지는 볼이 80%(본인이 기준을 만들면 됨)이상일때..물론 베이스 라인에도 거리를 조정하여 공을 정확하게 보내는  스트록이 가능하여야 함


동영상=풀레이스먼트 연습은 다운더 라인과 크로스코트 번갈아 치기...복식에서 공의 목표 지점은 복식라인 30cm안쪽...복식라인을 겨냥하면 아웃 될 확률이 높아짐


TAG •


   


  • 느림보 06.26 10:06
    기본기가 부실해서
    볼의 낙하지점과 궤적을 만들어 내지 못한 중하수들은, 파워로 만회하려고 하지만 조금만 고수들과 경기해 보면 뻔히 보이는 길로 공을 넘길 수 밖에 없습니다.
    한방(over hit)의 쾌락에 빠지면 성공율 10%에서 헤어나지 못한다고 해도 [밑져야 본전]이라고 자기만의 고집을 피우게 됩니다. 하수들은 어차피 볼의 낙하지점과 궤적을 만들지 못할 바에야 힘으로 밀어부친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결국 자기실수로 경기는 끝납니다. 냉정하게 경기를 이끌지 못하고 욕심으로만 경기하다 결과는 늘 같아집니다.
  • 느림보 06.26 10:13
    날마다 매번 게임의 승부에 연연해서 overhit로 점수를 결정지으려 하고, 내일도 모레도 늘 게임이 있다고 여유있게 먼 미래를 보지 않습니다.
    아마 2-3개월만이라도 경기의 결과 연연하지 않으면서, 경기의 과정이 조금이라도 자기만의 실력향상의 기회라고 생각한다면 정말 2-3개월 뒤에는 괄목상대(括目相對) 일취월장(日就月長)할 수 있습니다.
  • 해모수 06.26 11:17
    우선 컨트롤이란 Placement와 Power 두가지 모두를 의미 합니다.

    즉, " 상대방의 볼에 대해 어느정도의 스피드와 어느 공간까지 커버 할 수 있는가? " 와
    " 그 볼을 어느 공간으로 얼마의 스피드로 제어 할 수 있는가? "
    이 두가지 질문에 답변을 하게 된다면, 본인이 파워가 있는지를 판단할 수 있을 겁니다..

    이제 부터는 바보같은 말을 하지 맙시다..
    " 난, 파워는 있는데 컨트롤이 잘 안돼 "
    " 나는 콘트롤은 좋은데 파워가 없어 "

    앞으로는 이렇게 이야기 합시다..
    " 나는 느린공에 대해 컨트롤이 가능해 ", 라거나
    " 나는 60마일 정도의 볼은 컨트롤이 가능해 " 라고요..
  • 느림보 06.26 15:07
    the control of placement
    the control of power
    the control of return
    the control of speed........


  1. (에러 50% 줄이기)무릎을 펴지 말아야 할 때,, 서브리턴, 짧은 볼, 자리를 늦게 잡았을 때

    고수가 아닌 다음에는 승패는 에러가 많이 나는 사람이 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단식의 경우) 물론 상대가 에러를 유발하도록 유도하는 경우도 있지만,이런 경우라도 약간만 신경을 쓰...
    Read More
  2. 포핸드에서 왼쪽어깨가 빨리 열리는 것을 방지해 주는 연습 3가지

    오른손 잡이 기준으로 포핸드에서 왼쪽 어깨가 열리는 경우가 많고(위력이 없는 포핸드),...이것때문에 고민을 하고 있으신 동호인이 많은 것 같습니다. 이것을 고치는 팁으로는 아래 ...
    Read More
  3. 컨트롤이 되면 파워를 올리는 것은 오래 걸리지 않는다

    간단하게 요약.. placement가 먼저냐, 파워가 먼저냐 건축에서도 이것과 비슷한 논의가 있다. 기능이 먼저냐 구조가 먼저냐? 어떤 이는 전자라 하고 어떤 이는 후자라고 한다. 하지만 ...
    Read More
  4. 와이퍼 스윙의 원리 및 중요 포인트

    와이퍼스윙에서 제가 생각하는 제일 중요한 요소는.. 임팩트후에 팔꿈치의 각도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스윙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을 신경써서 하지 않게 되면(습관화되기...
    Read More
  5. 탑스핀과 플랫성 드라이브를 같이 치는 연습드릴

    책에 보면,, 이런 글이 쓰여 있습니다. 포핸드의 도사가 되고 싶으면, 탑스핀과 플랫성 드라이브를 같이 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동호인중에 두 종류의 포핸드를 구사하는 사람은...
    Read More
  6. 구체적인 코너웍 연습.. 3개 연속 성공하면 다른 지점 연습

    경기중에 연결구를 할 때나 결정구를 할 때,,코너웍은 필수사항입니다. 이것에 대해서 잘못 습관이 들면, 포쪽으로 한다고 해도 코너보다는 약간 중앙쪽으로 몰리는 경향이 있고,백쪽...
    Read More
  7. 발리 주의점- 상체 턴 - 얼굴을 공쪽으로 - 스텝인(체중이동)

    1.백발리 컨트롤이 어렵다? 손목을 사용해서 그럴수도 있고, 타점이 너무 늦어서 그런 경우도 있다. 타점은 몸 앞에서 형성되어야 하고, 스텝인을 하면서 임팩트가 되어야 한다.손목-...
    Read More
  8. 길고-짧은 공에 대한 연습드릴..

    테니스를 배우다보면, 초반기에는 좌우로 오는 공에 자리를 잡고 치는 것에 어려움을 느낍니다. 하지만, 구력이 서서히 붙으면서 이것에는 어느 정도 익숙해집니다. 두번째 부딪히는 ...
    Read More
  9. 새로운 방향으로의 관성력을 만드는 주체.. 히프 먼저

    테니스에서 움직임의 특징은... 1 짧은 거리를 빨리 가야 한다. 2 도착후에 스윙을 해야 하므로, 짧은 거리를 움직이지만 밸런스를 유지하면서 움직여야 한다. 테니스에서 어떤 방향으...
    Read More
  10. 무릎을 펴면서 공을 본다는 것.. 포워드스윙 시작 타이밍을 자동인지

    무릎을 구부려라.. 에는 다양한 의미가 있습니다. 가장 크게 주장되는 이유는.. 무릎을 펴면서 스윙을 해야 큰 근육을 사용한 부드러운 스윙이 가능하다 또 다른 이유는 공이 올라 올 ...
    Read More
  11. 역크로스, 크로스 스트로크의 원리 이해 및 쉽게 익히기

    크로스, 역크로스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이것에 대해서는 방법론이 3~4가지가 됩니다. (그만큼 쉽지 않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이 중에 제가 하고 있는 방법을 설명해 보겠습니다. 크...
    Read More
  12. 스탠스에 따른 머리(축의 중심)의 위치

    포핸드는 스탠스가 다양한 편인데,..그것에 따라 위쪽의 축인 머리의 위치도 약간씩 달라집니다. 스퀘어스탠스는 왼발쪽에 좀 더 가까이 있고요..오픈스탠스는 오른발쪽에 좀 더 가까...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