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글을 네이버(블로그,카페,폴라)로 공유

저번에 프로들이 임팩트때 공을 보는 모양새는 3가지 분류가 있다는 글을 적었습니다.

페더러는 임팩트때 시선고정이 가장 긴데,  그가 고개를 돌리는 것은 팔로우드로가 거의 끝날 때쯤입니다.


애거시같은 경우는 임팩트시에 상체가 회전되므로 고개를 상체의 회전에 묻어서 하는 듯 하고요


로딕같은 경우는 포워드스윙전까지 공의 궤도로 타점을 예상하고, 그 다음에는 타점을 보지 않고 앞을 보고 임팩트를 하는 스타일입니다.(이 스타일도 임팩트때 헤드업하는 것이 아니니 나쁜 스타일이라고 하긴 어렵습니다. 많은 프로선수들이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여러번의 실험으로,,저만의 헤드업 안하는 방식을 찾았습니다 ㅎㅎ

애거시와 거의 비슷한 방법이기는 하지만, 어쨌든.. 바운드되어 올라오는 공을 보면서, 공이 눈에 꽉 차는 느낌을 받습니다.이 지점은 타점보다는 약간 앞입니다.


이 때 포워드스윙을 합니다.포워드스윙을 하면서 공을 계속 봅니다.그러다 임팩트가 됩니다.(이상하게도 임팩트 바로 전에 공이 안 보입니다. 공을 계속 보고 있는데도)
임팩트가 되면 소리가 납니다. 그 소리를 확연하게 귀에 들리고 나면 고개를 살짝 돌려 공을 봅니다.

스윙을 하고 나서,,고개를 언제 돌렸는지 생각을 해 보면,, 팔로우드로가 중간쯤 되어서였습니다.

프로들이 하는 3가지 방식은 어떤 것도 헤드업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 다 의미가 있는 방식입니다.

가장 나쁜 것이 임팩트 바로 전에 고개를 들어서,,포워드스윙중에 만들어 놓은 축의 상부를 흔드는데 있습니다.(공에 대한 컨트롤력을 현저히 떨어뜨리는 요인입니다.)

제가 판단하기에 이런 습관이 드는 이유가,,포워드스윙 시작까지 본 공으로도 이 공은 치면 되는구나라는 어설픈 확신을 하기때문입니다. 그래서 그 다음 공을 보지 않고 헤드업이 할려고 하는 듯 합니다.

사실 공을 더 본다고 공의 궤도에 대한 더 많은 정보를 얻는 것은 없습니다.포워드스윙 초기에 본 공이 정확한 것은 맞습니다.그러나 헤드업이라는 실책을 내게 되죠..

헤드업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공의 궤도에 대한 확신을 좀 더 참는 것입니다.(물론 공에 대한 정보를 더 얻을 것은 없습니다.)

언제까지??

이때부터는 시각은 믿을 필요가 없고,귀를 믿으면 됩니다.'딱'하는 소리가 귀에 듣리는 느낌이 들면, 그 때 고개를 살짝 돌려 공을 보면 됩니다.(팔로우드로 중간에 고개가 돌아가는 듯)

물론 이 때 돌리는 것도 헤드업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공이 나가는 궤도에 영향은 거의 없는 듯 합니다.



  • 해모수 06.08 15:58
    공감 합니다.
    공을 보는것은 조금 나아 졌는데..
    요즈음은 무릅이 너무 빨리 일어서네요..
    혹시 처방있으시면 부탁 합니다.

  • 애거시짝퉁 06.08 16:06
    테니스라는 것이 그런 것 같아요.
    포핸드 하나만 보더라도 하나 되면 또 다른 것이 안되고 ^^;;

    왼쪽무릎이 빨리 일어서는 것을 극복하는 저만의 방법은..
    포워드스윙을 시작하기전에 왼쪽어깨를 약간 낮추는 편입니다.
    그만큼 왼쪽무릎이 낮추어지는 효과가 있습니다.
    (이것은 상체가 앞으로 약간 구부려지는 효과도 있는데,
    정석은 아닐지 몰라도, 효과는 제법 좋습니다.
    유니턴후 테이크백을 할 때,, 왼손으로 라켓을 뒤로 빼면서 왼쪽어깨를 약간만 낮추면 됩니다.)
    (백핸드시에도 오른쪽어깨를 약간 낮추는 편입니다.
    이런 준비 동작이 그 다음의 포워드스윙을 해 보면, 좀 더 자연스럽게 되는 듯 합니다.)

    더 자세한 조언은..
    다른 분께 pass~~~~~



  1. 헤드업 안하는 tip..임팩트때 '시각'보다 '딱하는 소리'를 귀로 듣고 고개 돌리기

    저번에 프로들이 임팩트때 공을 보는 모양새는 3가지 분류가 있다는 글을 적었습니다. 페더러는 임팩트때 시선고정이 가장 긴데, 그가 고개를 돌리는 것은 팔로우드로가 거의 끝날 때...
    Read More
  2. 로저 페더러의 포핸드 간략 분석

    사진1.2 1번 사진 : 포워드스윙을 시작할 쯤에, 상체는 회전을 시작하고 왼손은 상체 주위를 가로지른다. 라켓헤드는 아직 지면을 향하고 있다. 공은 낮다 - 그가 아래를 보고 있음으...
    Read More
  3. 또 다른 스탭연습법.. 크로스-다운드라인

    작년에 한 고수(대략 5.0 수준)가 알려준 방법인데요. 해 보라고 알려준 것은 아니고,, 자신이 20대 때 테니스를 한참 칠 때는 이런 연습을 많이 했다고 합니다. 아래의 그림에서보면,...
    Read More
  4. 타점이 앞에 형성되고 있는지 확인 tip.. 크로스로 각을 줄 수 있나

    크로스와 다운드라인를 구분해서 치는 방법중에 하나는 타점의 위치입니다. 아무래도,,다운드라인은 타점이 약간 뒤에서 형성이 됩니다. 크로스는 그만큼 앞에서 형성이 됩니다. 타점...
    Read More
  5. 낮은 무릎으로 고대로 스텝(이동)// 포핸드, 백핸드가 어려운 이유..

    포핸드나 백핸드가 어려운 이유중에 하나는 스텝을 하면서 자세 잡고 스트로크를 해야 하기때문입니다. 제자리로 오는 공을 리턴하기는 그렇게 어렵지 않습니다. 문제는 우리들이 나름...
    Read More
  6. 동체시력에 대한 생각 몇 가지-눈과 고개를 같이 움직여야

    모사이트에서 동체시력에 대한 저의 질문에 '오우영'님이 해 주신 답변입니다. 한번 읽어보세요. 특히 눈동자를 돌려서 공을 보지 말라는 것이 괜찮아 보입니다.(고개 돌려서 공보기~)...
    Read More
  7. 레슨 때 꼭 점검해야 할 사항들 몇가지

    사진=테니스피플 레슨을 하는 사람이나 받는 사람이 꼭 점검해야 할 10가지 사항들...이 방식을 따른다면, 좀 더 효율적인 레슨이 될 것이다. 1. 레슨을 지도하는 사람은 시작전에 '...
    Read More
  8. 스트로크 에러 80% 줄여보기 // 왼손 회전을 최대한 참아보기..

    프로들의 동영상을 보면,, 공이 바운드가 되고,, 왼손하고 거리가 20-30cm의 거리가 될 때,,왼손의 회전이 시작되고,동시에 포워드스윙이 시작됩니다.. 왼손이 회전을 한다는 것은,,왼...
    Read More
  9. 백핸드를 잘치고 싶나요 - 4가지 팁을 기억하세요

    효율적이고 세련된 백핸드 팁은 당신의 백핸드를 향상시켜주는데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포핸드보다는 백핸드가 배우기 더 어려운 샷이라는 인식이 있고, 실제 많은 사람들...
    Read More
  10. 억지스런 빅포핸드 교정하기.. shadow swing *100번/day

    20~30대 동호인중에 다른 건 몰라도 포핸드에서만은 자신감을 가진 분들이 꽤 됩니다. 안타깝게도 이 생각은 자신만의 착각인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착각을 하게 된 계기는 포핸드시...
    Read More
  11. 손목사용 포핸드(서브)의 핵심

    1. 세미웨스턴과 웨스턴그립에서, 임팩트시에 손목사용은 더 많은 탑스핀을 만들어낼 수 있다. 탑스핀을 더 많이 만들수 있고 아웃이 되는 경향이 줄 뿐 아니라, 공도 더 강하게 칠 ...
    Read More
  12. 시합에서 소심한 플레이 극복하기.. 대회구력이 필요한 이유

    사진=테니스피플 작년에 외부대회 참가를 4번 정도 했었습니다. 그런데, 경기를 해 보니, 동네의 친선경기와는 다르게,,평상시의 샷을 자신있게 할수가 없더군요. 혹시 나갈까봐 스윙...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