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글을 네이버(블로그,카페,폴라)로 공유

고수가 아닌 다음에는 승패는 에러가 많이 나는 사람이 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단식의 경우)

물론 상대가 에러를 유발하도록 유도하는 경우도 있지만,이런 경우라도 약간만 신경을 쓰면 에러는 많이 감소됩니다.

스트로크에서 에러가 가장 많이 생기는 때는..바로~~~~~~~ 무릎을 펴면서 칠 때입니다.(단언하는데)

일반적으로는 무릎을 펴면서 치는 것이 정석이 맞습니다.무릎을 펴면서 칠 수 있는데, 구부린 무릎을 고정하면서 칠 필요는 없죠.무릎을 펴면 그만큼 파워가 생기고, 상체의 회전도 더 자연스럽게 되니깐요.

그런데요.


스트로크를 하다가 짧은 공이 왔을 때,,앞으로 달려가서 자리를 잡고 스윙을 할 때,,
무릎을 펴면서 하면, 에러가 될 가능성이 아주 높습니다.(이것이 정석일 수도 있지만요.)

그 이유는..


아마츄어는 눈도 약간 느려서, 그만큼 약간 늦게 출발을 합니다.게다가 다리도 약간 늦은 편입니다.그래서 자리를 제대로 잡고 치는 경우가 적습니다.대부분 간신히 자리를 잡습니다.(딱 맞는 경우가 많죠)


이런 상태에서 바로 스윙을 하면서 무릎을 펴면,,( 이 때 안 그래도 불안정한 밸런스가 무너져 버립니다)공이 아웃이 되는 경향이 강합니다.

선수들은,,


위의 2가지 요소가 뛰어나기에,,반박자라도 빨리 자리를 잡습니다.그만큼 자세가 안정적이죠.이 때는 무릎을 펴서 해도 상관이 없습니다.

그러나 아마츄어의 경우는 딱 맞는 경우가 많은데,이럴 때는 무릎을 펴지 않고(밸런스때문), 그 자세를 유지하면서(자리잡자 마자 스윙이므로) 공을 정확히 보고 스윙을 하는 것이 훨씬 에러가 적게 됩니다.

또 에러가 많은 경우가 서브리턴을 할 때입니다.리턴을 한다고 랠리때처럼 무릎을 펴서 하는 경우에,,생각보다 에러가 많이집니다.왜 그러냐 하면, 공이 빠르기때문입니다.

서비스리턴은 랠리와 달리 2박자스윙입니다.(준비-스윙)준비를 하면서 동시에 스텝(자리이동)을 약간하면서 타점을 잡습니다.여유가 전혀 없죠.

그런 상황에서 스윙중에 무릎을 펴 버리면,, 에러가 발생합니다.무릎을 펴지 않고 자세를 유지하면, 그만큼 안정성은 좀 더 확보되기에 그래도 제법 강하게 칠 수 있습니다.

물론 이런 스윙으로 리턴에이스를 어렵지만, 그럼에도 제법 강한 공도 가능합니다.
(무릎을 안 펴는 스윙이 밸런스에 도움이 되기에, 그만큼 에러는 감소합니다.)

세번째는


사이드로 약간 먼 공을 칠 때입니다.이런 공이 올 때,, 공쪽으로 스텝을 할 때,,약간의 여유도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이 때는 그 자세에서 바로 스윙을 하는 것이 더 낫습니다.


쓸데없이 무릎을 펴면서 하면,,안 그래도 안정성이 없는 자세에서 에러만 양산됩니다.
(불안정한 자세에서 무릎을 펴면서 하면, 밸런스가 무너져 스윙중에 상체가 뒤집어지는 현상이 많이 생기는 듯)

선수의 경우는 이럴 필요가 전혀 없죠.또 발이 빠른 고수의 경우도 그럴 필요는 없을 겁니다.

그러나 중수의 경우에는 이런 상황에서 에러가 대부분입니다.무릎을 펴지 않는 스윙자세만으로 안정성이 좀 더 확보되기에 에러는 현저히 감소합니다.

물론 자리를 잡고 여유가 있는 공에서는 무릎을 펴면서 치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서 동체시력과 스플릿스텝, 스텝(잔발포함)이 중요하다고 하는 것 같습니다.
그만큼 반박자라도 여유있게 자리를 잡으면, 무릎도 펴면서 칠 수 있는 공이 많아지니깐요.

제목을 '에러 50% 줄이기'로 정했는데, 위의 3가지 경우만 주의를 해도 에러중 반은 연결구(중타)로 보낼 수 있기에 적어도 50%(과장이 아닌)의 에러는 감소가 가능합니다.



  1. 자신만의 'timing'과 'rhythm'의 경기진행이 높은 승률의 비결

    Rhythm에 대해 좀 알아볼려고 인터넷을 뒤져 보았는데, 게중에 괜찮은 글이 있어 소개합니다. (위에서 언급한 rhythm(저의 생각 ^^;;)과는 약간 다릅니다.) 위의 글에서는 임팩트시에 ...
    Read More
  2. (백핸드 타점 적응) 백슬라이스는 드라이브보다 한 템포 쉬었다가 치는 느낌

    백핸드는 2종류가 있습니다. 그 둘의 가장 큰 차이점은 타점의 위치입니다. 아시겠지만,, 백드라이브는 앞발 기준으로 상당히 앞에서 형성됩니다만,백슬라이스는 앞발보다 약간 앞에 ...
    Read More
  3. 공을 관찰하는 연습 - 스플릿 스텝 타이밍 만들기

    테니스에서 가장 고려되어야 할 것중에 두 가지가 눈과 잔발입니다. 눈이 중요한 것이 이 넘의 정보가 있어야 뇌에서 판단을 해서 발과 상체가 최적화될 수 있습니다. 랠리가 될 때 안...
    Read More
  4. (에러 50% 줄이기)무릎을 펴지 말아야 할 때,, 서브리턴, 짧은 볼, 자리를 늦게 잡았을 때

    고수가 아닌 다음에는 승패는 에러가 많이 나는 사람이 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단식의 경우) 물론 상대가 에러를 유발하도록 유도하는 경우도 있지만,이런 경우라도 약간만 신경을 쓰...
    Read More
  5. 포핸드에서 왼쪽어깨가 빨리 열리는 것을 방지해 주는 연습 3가지

    오른손 잡이 기준으로 포핸드에서 왼쪽 어깨가 열리는 경우가 많고(위력이 없는 포핸드),...이것때문에 고민을 하고 있으신 동호인이 많은 것 같습니다. 이것을 고치는 팁으로는 아래 ...
    Read More
  6. 컨트롤이 되면 파워를 올리는 것은 오래 걸리지 않는다

    간단하게 요약.. placement가 먼저냐, 파워가 먼저냐 건축에서도 이것과 비슷한 논의가 있다. 기능이 먼저냐 구조가 먼저냐? 어떤 이는 전자라 하고 어떤 이는 후자라고 한다. 하지만 ...
    Read More
  7. 와이퍼 스윙의 원리 및 중요 포인트

    와이퍼스윙에서 제가 생각하는 제일 중요한 요소는.. 임팩트후에 팔꿈치의 각도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스윙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을 신경써서 하지 않게 되면(습관화되기...
    Read More
  8. 탑스핀과 플랫성 드라이브를 같이 치는 연습드릴

    책에 보면,, 이런 글이 쓰여 있습니다. 포핸드의 도사가 되고 싶으면, 탑스핀과 플랫성 드라이브를 같이 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동호인중에 두 종류의 포핸드를 구사하는 사람은...
    Read More
  9. 구체적인 코너웍 연습.. 3개 연속 성공하면 다른 지점 연습

    경기중에 연결구를 할 때나 결정구를 할 때,,코너웍은 필수사항입니다. 이것에 대해서 잘못 습관이 들면, 포쪽으로 한다고 해도 코너보다는 약간 중앙쪽으로 몰리는 경향이 있고,백쪽...
    Read More
  10. 발리 주의점- 상체 턴 - 얼굴을 공쪽으로 - 스텝인(체중이동)

    1.백발리 컨트롤이 어렵다? 손목을 사용해서 그럴수도 있고, 타점이 너무 늦어서 그런 경우도 있다. 타점은 몸 앞에서 형성되어야 하고, 스텝인을 하면서 임팩트가 되어야 한다.손목-...
    Read More
  11. 길고-짧은 공에 대한 연습드릴..

    테니스를 배우다보면, 초반기에는 좌우로 오는 공에 자리를 잡고 치는 것에 어려움을 느낍니다. 하지만, 구력이 서서히 붙으면서 이것에는 어느 정도 익숙해집니다. 두번째 부딪히는 ...
    Read More
  12. 새로운 방향으로의 관성력을 만드는 주체.. 히프 먼저

    테니스에서 움직임의 특징은... 1 짧은 거리를 빨리 가야 한다. 2 도착후에 스윙을 해야 하므로, 짧은 거리를 움직이지만 밸런스를 유지하면서 움직여야 한다. 테니스에서 어떤 방향으...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