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글을 네이버(블로그,카페,폴라)로 공유

많은 일들이 그러하듯이 테니스도 기본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기본이 되는 것들이 공고하게 굳혀져 있어야 여기에 살을 붙이고 장식을 붙이고 할 수 있는 법입니다.


서브에서 기본이 되는 것들이라면 안정적인 토스, 끊김없이 부드러운 동작, 임팩트 순간 팔을 확실하게 죽 뻗어주면서 동시에 손목을 채는 타점 및 타구 감각, 안정적인 컨트롤 등등이 되겠지요.



한 때 자신이 프로 선수였으며, 과거 아가시의 코치였고, 지금은 로딕의 코치인 브래드 길버트는 기본을 충실하게 다지는 것을 통해 서브를 보다 발전시킬 수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 사람이 제시하는 연습 팁은 단순하고 간단한 것이지만 결코 간과할 수 없는 기본적 측면들을 발전시키는데 아주 효과적인 것 같습니다. 특히 '장거리 미사일' 연습은 팔을 완전히 펴면서 (펴면서 동시에 순간적으로 죽 더 뻗는 느낌) 볼을 채는 감각을 익히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서브 할 때 팔을 완전히 펴지 못하고 폼이 작아지는 버릇이 있는 분들은 한 번 시도해볼 만한 연습이 아닐까 싶습니다.      

    

원문 출처는 tennis.com, 원저자는 브래드 길버트 입니다.



서브를 향상시키려면
                       

서브를 강화하기 위해 사람들은 자신의 서브 메커닉스를 고칠 방법들을 찾아헤맨다.  


사람들은 라켓 헤드 스피드를 올릴 방법 같은 것들은 시도해 보면서, 정작 때때로 기본을 간과하는 경향이 있다. 새 기술들을 적용시켜보는 대신에, 서브를 향상시킬 수 있는 가장 빠른 길은 이미 지니고 있는 기술들을 업그레이드 하는 것이다. 


서브는 안정적인 토스에서 시작된다. 훌륭한  서버들을 살펴보면 이들은 언제나 볼을 올바른 지점에 올린다. 하지만 동호인들은 언제나 나쁜 토스를 쫒아다니기 바쁘다.  나쁜 토스는 나머지 동작들을 망쳐놓는다. 훌륭한 토스를 지니고 있다면 스윙에서 약간의 결함이 있더라도 별 문제가 없다. 하지만 역은 성립하지 않는다. 


   

안정적인 토스를 위해서는 리듬과 연습이 필요하다. 연습할 때 나는 사람들에게 서브 스탠스에서 팔을 죽 펴서 볼을 던져 올리고 다시 잡도록 시켜본다. 토스를 던져 올릴 이상적인 지점은 라켓을 위쪽으로 완전히 뻗어 올렸을 때 헤드 끝부분 보다 약간 높은 지점이다.  


기억할 것은 볼을 너무 낮게 토스하는 것 보다는 차라리 너무 높게 토스하는 것이 낫다는 점이다. 서브 연습시 볼을 실제로 치기 전에 이와 같은 토스 연습을 10-15회 실행하기 바란다. 



토스에 어느 정도 감이 생기면 이제는 실제로 서브를 넣어볼 차례다. 서브를 서비스 복스 안에 넣는 것을 걱정하기 전에, 나는 내가 ‘코트 길이 미사일’이라고 부르는 것을 넣어보곤 한다. 


이는 네트를 훌쩍 넘어 건너편 베이스라인 근처에 떨어지는 긴 볼을 서브 동작으로 넣는 것이다. 이 샷은 엄청난 파워 샷은 아니지만, 팔을 풀어주고 스윙할 때 팔을 완전히 죽 뻗을수 있도록 도와준다. 팔을 조금 더 뻗어줄 때 서브의 충분한 높이와 길이를 얻을 수 있다. 


이렇게 긴 서브를 여섯개쯤 넣고 나면 이제 서비스 복스 안으로 넣는 본 연습을 할 준비가 된 것이다.     



실제 서브를 연습할 때 성공 확률을 높게 가는 것이 언제나 바람직하다. 처음에는 속도에 신경쓰지 마라. 너무 많은 사람들이 연습할 때 서브를 단지 강하게 때리려고만 하며, 이것의 대부분은 서비스 복스를 벗어나곤 한다.


  물론 단지 연습일 뿐이니까 이들은 벗어나는 것에 별로 신경쓰지 않는다. 하지만 이런 사람들은 실전에 임했을 때도 서브가 별반 나아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스스로 성취할 목표를 설정하라. 예를 들면 서비스 박스의 특정 부분에 몇개의 서브를 넣겠다는 것과 같은. 10개 중에서 얼마만큼을 와이드쪽이나 센터 쪽으로 성공시키는지를 살펴보기 바란다.


혹은 얼마나 많은 세컨드 서브를 실수 없이 성공시킬 수 있는지 등등. 훌륭한 리듬을 타서 서너개의 서브를 연속으로 성공시킬 수 있을 때 비로소 파워를 늘리기 시작해야 한다. 이와 같이 속도를 점진적으로 증가시키는 방법을 통해 안정성을 유지하면서 속도를 붙일 수 있다.    



동호인 복식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KDK형)
동호인 복식 대진표.기록지 다운로드 (비고정식)



  • 바카스정신 12.06 10:53
    기본에 충실하라....
    아는 내용인데 잘 안돼죠...ㅎㅎ~~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글을 읽으면서 다시 한번 정리해 봅니다... ^_^
  • 아소당 12.06 14:08
    안녕하세요!
    저는 일주일에 두번은 시간을 내어 서브연습을 합니다.(가능한 꼭 하려 합니다.)
    학교 코트가 있으니 다른분들보단 환경이 좋은 편이겠지요,
    공도 많구요,,
    한번할때, 듀스코트에서 40 애드코트에서 40개 정도 하지요.
    항상 박스안에 최대한 힘있게, 그리고 코스를 깊게 하려고 노력을 하지요.
    그런데 서브연습과 스매싱을 많이 하면 어깨가 좀 아프더군요.
    미리 길게 베이스라인까지 던지는 연습으로 충분히 어깨를 데우고 해야겠습니다.
  • 아소당 12.06 14:10
    프리랜싱님!
    늘 감사합니다.
    좋은 글 맛있게 늘 읽고 있답니다.

    바카스님!
    김천을 지날때면 늘 생각이 나더이다,
    자주 가지도 않는 곳이지만, 고속도로를 타고 갈때면..
    보고싶구려..
  • 페더러를꿈꾸며 12.06 14:10
    오호라~ "장거리미사일" 연습이라..

    평소 서브시 팔이 쭈욱 안펴진다는 소리를 많이 들었는데
    이제 부터는 위의 TIP을 적극 애용해야 겠습니다.. ^^
  • 바카스정신 12.06 15:53
    아소당님.....^^
    사진속의 미소띤 모습...
    언제 봐도 베리베리베리 굿 입니다요...^^
    제가 찍어 드렸던 사진이지만
    참 잘 찍은 멋진 사진입니다.....ㅋㅋ~~
    물론 모델이 좋아서 겠지만요...^^
    잊지 않고 기억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저도 뵙고 싶네요... ^_^
  • 김 신웅 12.06 22:18
    아소당님....
    어깨가 아프시면 30개씩으로 줄이세요.
    저도 베이스라인으로 공던지는 연습을 해야겠네요.
  • 임덕령 12.08 23:06
    프리랜서님의 글을 읽다 보면 해설도 명해설이지만 실력도 프로급인것 같은생각이 듭니다.
    정말 좋은글 많이 올려 주셔서 감사 합니다
  • freelancing 12.09 23:12
    댓글들 감사합니다.

    임덕령님/ 저는 그저 평범한 테니스 동호인입니다. 구력이 좀 붙어서 잔소리만 늘었을 뿐이지요.^^

    바카스정신님/ 별볼일없는 글에 자주 댓글 붙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이디에서 왠지 강력한 포스가 느껴집니다. 혹시 5 세트를 풀로 뛰고 나서 "힘들지. 박카스 한병 먹어. 글고 5세트 매치 한번 더하자." 이러시는 분 아니신가요. ^^

    페더러를 꿈꾸며님/ 컨트롤에 신경 쓰다보면 자꾸 토스가 낮아지고, 토스가 낮아지면 타이밍 맞추기에 급급해져서 팔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생기지요. 저는 특히 바람이 심하게 부는날 서브 넣을 때 이런 일이 자주 생기는 것 같습니다. '장거리 미사일' 연습이 팔을 죽 펴는 습관을 들이는데는 최고인 것 같습니다.

    아소당님, 김신웅님/ 동작간에 특별히 특정 부위에 무리한 힘이 들어가지 않는 상태라면 부상 위험은 별로 없지 않을까요.
    충분히 웜업을 한 후 서서히 속도를 올려가시구요. 서브 연습 끝나고 나서 스트레칭을 5분 정도라도 해 주시면 근육 피로 회복과 통증 방지에 좋답니다.
    어쩌면 서브 80개가 좀 과한 양일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단식 1 세트에 소요되는 서브가 많아야 40개 내외일텐데. 김신웅님 조언대로 30 개 씩으로 줄여 보심이 어떠할지요.

    일주일에 두 번 따로 서브 연습을 할 수 있는 여건이라니 정말 천국에 사시는군요. 부럽습니다. ^^


    다들 건강하게 테니스 즐기시기 바랍니다. ^^
  • 페더러를꿈꾸며 12.12 16:43
    Freelancing님,

    단지 저는 팔이 쭈욱~ 안펴진다고만 했는데..
    "팔을 펴지못하는 원인" 을 시간순으로 거슬러 올라 마치 옆에서
    본듯이 정확히(이럴수가^^) 저의 서브시의 오류를 설명해주신것
    같습니다.

    왜 자꾸 토스가 낮아지는지.. 지금껏 원인도 모른체 스스로 원망도
    많이했었는데, 뭔가 실낫같은 희망이 보이는듯 합니다. 감사합니다.
  • 채기훈 06.18 14:02
    서브 연습에 많은 도움이 되겠네요. 감사합니다.

  1. 금지 구역에 대한 부연 설명

    1. 금지 구역 (no person's land 혹은 no man's land)은 원래 군사 용어입니다. 본래는 전투중 맞서고 있는 양 진영 사이에 있는 아무도 점령하고 있지 못한 구역을 이르는 말입니다. ...
    Read More
  2. 발리와 오버헤드(스매시)- 긴 발리 컨트롤 요령과 스매시 체크 포인트

    최근에 좀 바빠서 사이트에 잘 들러보지 못했습니다. 혹시라도 재미없고 미진할 뿐인 제 글을 기다리신 분이 계셨다면 죄송합니다. 왠지 오늘 귀가 가려운 느낌이 들어서 사이트에 들...
    Read More
  3. 높은 볼 백핸드 - 류비치치

    포핸드 쪽이건 백핸드 쪽이건 높게 바운스되어 오는 볼은 곤혹스럽습니다. 이런 볼이 오면 위너를 노리고 강하게 후려치고 싶은 마음이 샘솟기 마련인데, 마음과는 별도로 처리가 쉽지...
    Read More
  4. 오만한 천재, 혹은 모순의 천재: 비외른 보리의 테니스 레슨 동영상

    윔블던 대회 주최측은 인근 여학교들에 공문을 보내야만 했다. 학생들을 좀 자제시켜 달라고. 록스타도 아닌 일개 테니스 선수가 여학생들에게 이처럼 인기를 끈 것은 전무한 일이었...
    Read More
  5. [번역] 실전에서 유용한 기본 전략들

    초보때는 온통 폼과 파워에만 신경쓰다가, 대충 기본기를 익히는 단계를 넘어서면 게임의 재미에 빠져들게 됩니다. 신나게 게임을 즐기는 것까지는 좋은데. . . 슬슬 승부욕이 발동합...
    Read More
  6. 통계 수치를 통해서 본 코트 표면의 차이

    며칠 전에 상하이 마스터즈에서 아가시가 부상으로 기권한 후 인터뷰 말미에 코트 표면에 대한 불만을 살짝 표출했습니다. 물론 코트 표면이 기권한 이유는 아니지만 인터뷰 기회를 빌...
    Read More
  7. 서브의 전술

    서브 하면 상대방을 꼼짝 못하게 만드는 빅서브를 꿈꾸는 분들이 많으실 겁니다. 저는 현실주의자라서 더이상 빅서브를 꿈꾸지 않습니다만. 여전히 서브의 중요성은 공감하고 있습니다...
    Read More
  8. 서브 연습 팁: 기본으로 돌아가라

    많은 일들이 그러하듯이 테니스도 기본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기본이 되는 것들이 공고하게 굳혀져 있어야 여기에 살을 붙이고 장식을 붙이고 할 수 있는 법입니다. 서브에서 기본이 ...
    Read More
  9. 세컨드 서브를 연습하자

    서비스와 서비스 리턴은 경기중 사용되는 스트로크 중 약 40%의 비율의 빈도를 지닌다고 한다. 이 말이 의미하는 바는 안정적인 서비스와 리턴이 없다면 아무리 포핸드나 발리가 강하...
    Read More
  10. 로브의 예술

    로브는 드롭샷, 드롭 발리 등과 더불어 손의 감각이 중요한 샷입니다. 특히 공격적 로브의 힘조절은 예술적인 경지가 요구됩니다. 또한 로브는 서브/발리어들을 무력화시키는데 없어...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