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회내 작용은 의도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다


서브 준비동작에서부터 토스, 트로피 자세, 슬롯자세 등 지금까지의 과정은 모두 정확한 임팩트를 위한 것이다. 정확한 임팩트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강력한 서브를 비롯 서브를 통해 자신이 목적한 바를 달성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정확한 임팩트 역시 토스부터 임팩트까지의 과정들이 잘 맞는 톱니바퀴 돌아가듯 정확하게 맞춰서 일어난다면 어긋날 일이 없다. 서브라는 것은 결국 우리 신체와 라켓이 둘이 아닌 하나가 되어 볼을 임팩트 해야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톱 플레이어들의 서브 임팩트시 시선 처리를 보면 두 가지의 부류를 볼 수 있다. 한 부류는 끝까지 볼과 라켓의 임팩트 순간까지 최대한 집중하는 페더러와 같은 선수가 있고(페더러는 최근 서브 임팩트시 눈을 감는다. 2013년도까지는 보이지 않던 현상이다), 조코비치와 같이 임팩트 순간에 시선이 임팩트 위치와 상관없이 앞을 바라보는 부류가 있다. 서브건 스트로크건 많은 톱 플레이어들이 임팩트 순간을 놓친다. 그것은 수 없이 많은 연습을 통해 근육과 신경이 이미 감각적으로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결론적으로 따지면 어떤 샷이건 간에 임팩트 순간을 놓치지 않는 것이 좋다.
 
라켓과 볼의 임팩트가 끝나고 볼이 라켓을 떠나 날아기기 시작하면 볼과 관련된 행위는 이제 더 이상은 없다고 봐야 한다. 그러나 여기서 우리는 한가지 잊지 말아야 할 것이 있다. 바로 회내작용(Pronation)과 회외작용(Supination)이다. 회내작용이란 양 손을 앞으로 나란히 한 후 한 엄지 손가락이 몸 안쪽으로 향하도록 손바닥을 회전시키는 것이다. 최초 하늘을 향했던 엄지 손가락이 회내작용이 최종적으로 끝나면 지면을 향한다. 회외작용은 반대로 생각하면 된다.
 우리 인체의 팔은 총 3개의 뼈(상완골, 척골, 요골)로 이루어져 있다. 이 3가지의 뼈는 주관절(팔꿈치, Elbow)을 이루며 총 4가지의 움직임을 가진다. 팔을 펴는 신전작용, 굽히는 굴곡작용, 그리고 몸의 중심축을 향해 안쪽으로 돌리는 회내작용과 몸의 바깥쪽으로 돌리는 회외작용이다.
 
  
 
 토스를 하고 트로피 자세를 하면서 오른 팔(왼손잡이는 왼팔)은 굴곡작용이 들어간다. 그리고 슬롯 자세가 시작되면서 어깨관절의 회전과 함께 팔꿈치 관절이 하늘로 향하고 라켓 헤드는 지면과 수직이 된다. 이때 팔은 어깨 관절의 회전력과 라켓의 회전력에 의해 회외작용이 살짝 자연적으로 형성된다. 이 후 굽혀졌던 팔꿈치 관절이 펴지면서 라켓의 급 가속이 이루어지기 시작한다. 라켓의 급 가속이 이루어질 때는 옆구리, 견갑골, 어깨, 상완, 하완의 근육들 중 팔을 끌어 올리는데 필요한 근육들이 모두 사용되면서 회내작용이 이루어지기 시작한다. 즉, 회외가 되었던 팔이 이제 중립을 지나 회내작용이 시작되는 것이다. 즉, 등 뒤에서 라켓이 임팩트를 하러 올라가면서부터 회내작용은 시작되고 있는 것이다.
 
서브의 그립을 컨티넨탈로 잡았다 했을 때 슬랏자세에서 등 뒤의 라켓 모습은 라켓 헤드는 지면과 수직, 라켓 면은 자신의 등과 수직이다. 이 상황에서 회내가 이루어지지 않고 그대로 올라오게 되면 볼과 임팩트 하는 부분은 라켓의 프레임이 될 것이다. 라켓의 면이 아닌 프레임이 정면(네트)을 향하는 것이 바로 회내나 회외작용이 되지 않은 중립인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서브를 넣는데 있어 볼을 라켓 프레임으로 맞추지 않는다. 볼과 라켓이 제대로 임팩트 되었다는 것은 등 뒤에서 라켓이 임팩트 하러 올라 오면서 이미 회내작용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뜻이다. 임팩트는 그 회내작용이 진행되는 과정 중에 일어난 결과물인 것이다.
 
  
 
임팩트 후에도 회내작용은 지속적으로 이루어진다. 등 뒤에서 보였던 라켓면은 중립을 거쳐 90도 회내작용이 일어난 상태에서 임팩트를 하게 된다. 임팩트 후 회내작용은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최종적으로 180°도가 돌아간 후 끝을 맺게 된다. 즉 등 뒤에서 보였던 라켓면의 반대편이 보여지게 된다.
 
여기서 주의 할 점이 있다. 임팩트 후의 회내작용이다. 임팩트 후의 회내 작용은 진행되고 있던 회내작용이 어깨, 팔과 라켓의 회전력에 의한 자연적인 흐름일 뿐이다. 등 뒤에서 임팩트가 된 직후의 어깨 관절은 충분히 확장되어 자연스럽게 라켓 진행방향과 함께 진행 돼야 한다. 만약 임팩트 후 어깨 관절에 힘을 주어 인위적으로 라켓을 조절하려 하면 어깨근육에 무리를 주게 되어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 즉 임팩트 후 의도적으로 손목을 안쪽으로 돌리는 회내작용을 하려고 해서는 안 된다. 회내작용은 견갑골과 어깨의 근육에 의해 임팩트를 하기 위해 라켓을 끌어 올리는 슬랏자세에서 이미 자연적으로 진행되어 졌다. 임팩트 후에 보여지는 회내작용은 라켓의 진행 방향으로 어깨관절이 확장되면서 라켓의 회전에 의해 이루어지는 자연적인 흐름인 것이다.
 
 서브에서의 회내, 회외작용은 좀 더 강하고 회전력이 좋은 볼을 보낼 수 있다. 그러나 그것은 발목에부터 허리 옆구리를 거쳐 견갑골을 비롯한 어깨 관절과 팔꿈치를 이용한 서브를 넣으면 자연적으로 얻어지는 산물이다. 임팩트 후 의도적으로 회내작용을 하기 위해 어깨나 팔에 힘을 주어 라켓을 돌려서는 안 된다.
 
  
 

 

  
 

 

  icon_p.gif
 

 

 

  
▲ 팔의 골격

 

  
▲ 회내작용(내전)

 

  
▲ 회외작용(외전)

 

  
 굴곡

 

  
▲ 신전

 

 (자문, 감수)

 기술 : 김춘호(국군상무부대 감독) 이재화(한국테니스지도자연맹 부회장) 최천진(SBS 해설위원) 신태진        (신태진 아카데미 원장) 

 의학 : 진영화(메디칼 통증 클리닉 원장)

 트레이닝 : 신상기(펀포츠 대표)


출처=테니스 피플   http://www.tennispeople.kr/

 


  • 조종현 2015.11.23 23:51
    누가 이렇게 좋은 자료를 올렸을 까요? 참을 좋은 자료입니다. 감사합니다.
  • 바람의아들 2016.06.10 17:50
    항상감사합니다.
    열심히 보고 배우겠습니다
  • area3 2017.06.22 07:10
    정말 좋은 자료네요.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1. 페더러의 기술 - 페더러의 서브(트로피.슬롯 자세)

    서브는 테니스의 시작이다. 옛 속담에 시작이 좋으면 끝이 좋다는 말이 있다. 이 속담을 테니스에 대입하면 <서브가 좋으면 이긴다> 라는 결과가 나온다. 이 말이 너무 과한 것 아니냐...
    Read More
  2. 페더러의 기술 - 서브 - 회내작용

    회내 작용은 의도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다 서브 준비동작에서부터 토스, 트로피 자세, 슬롯자세 등 지금까지의 과정은 모두 정확한 임팩트를 위한 것이다. 정확한 임팩트가 이루어지지...
    Read More
  3. 서브의 power origin?? 포핸드는 더블밴드??

    서브에서.... 파워는 어디에서 오는가? 서브에 대해서 어느 정도 감을 알고 계신다면,, 서브의 포워드스윙은 부드럽게 하면서, 팔꿈치가 오른쪽 귀쯤에 도착할 쯤에 가속을 시작한다는...
    Read More
  4. 세컨 서브를 마스터하자 - 높은 승률을 만드는 지름길

    #서브 서비스와 서비스 리턴은 경기중 사용되는 스트로크 중 약 40%의 비율의 빈도를 지닌다고 한다. 이 말이 의미하는 바는 안정적인 서비스와 리턴이 없다면 아무리 포핸드나 발리...
    Read More
  5. 강력한 서브의 원리 이해하기

    강력하지 못한 서브가 많은 테니스 선수들의 게임에서 패배의 원인이 되고 있다는 것은 요즘 자주 듣게 되는 말일 것 입니다. 만일 그렇다면 당장 여러분도 그 동안 해오던 낡은 동작...
    Read More
  6. [필수] 토스 정복하기 - 페더러 셈프라스 루사대스키 토스 비교

    안녕하세요? ^^ 이번엔 서비스에 대해서 수업합시다 ^^..."토스" 토스 잘하는 동호인은 1% 아니... 0.1%도 않된다고 할 정도록 토스는 서비스에서 가장 어려운 기술이 되어버린지 오래...
    Read More
  7. [상급] 서비스의 내전과 상체 회전

    INTRODUCTION→ 내전이란? 팔을 손부채 하듯이 바깥으로 돌려주는것입니다. 내전은 모션이 아니라 현상입니다. 부채질을 하듯이 돌려주는 것이 아니라 올바른 상체 회전에 의해서 자연...
    Read More
  8. [필수] 토스 정복하기 - 페더러 셈프라스 루사대스키 토스 비교

    안녕하세요? ^^ 이번엔 서비스에 대해서 수업합시다 ^^..."토스" 토스 잘하는 동호인은 1% 아니... 0.1%도 않된다고 할 정도록 토스는 서비스에서 가장 어려운 기술이 되어버린지 오래...
    Read More
  9. [질문]서브연습 하다가...

    테니스를 시작한지 3주가 되었습니다. 포핸드와 백핸드를 레슨 받고 있는데 역시 힘듭니다. 제 직업상 낮에 시간이 많이 남습니다. 시간적인 여유 많죠... 그래서 레슨받고 남는 시간...
    Read More
  10. 토스가 제대로된 방향으로 올라가지 않는데..

    토스를 올바른 방향으로 올리기 위해서 어떤 손모양을 취해야 할까요? 아 그리고 왼손잡이인데.. 그냥 내 머리 위로 반듯이 올리기만 하면 되는건가요?
    Read More
  11. 서브연습중인데..어깨가 많이 아픈이유를..

    테니스 구력은 몇 년 됐는데..서브를 이제서야 제대로 배우려고 합니다... 서브를 연습하고 나서 어깨가 많이 아픈데... 왜 그런지...엘보우가 온 건 아닌지...그리고 어깨가 아프면 ...
    Read More
  12. 써브의 폴트에 관해서

    : 점프하면서 하는 서브는 폴트입니까? 누구는 발의 모양을 변경하면 안되고 공중에서 앤드라인을 넘어오는 형식이므로 폴트라고 하고 누구는 선수들 대부분이 서브시 자연스럽게 점프...
    Read More
  13. 아이고 허리야

    한가지 문의 드립니다. 스핀서브를 넣으려면 공을 왼쪽 머리금방이나 조금 앞에 톳스를 하는데요 허리가 약간 거시기 한날에는 잘 제쳐지지 않아서 임팩트가 잘 안돼거든요 그래서 토...
    Read More
  14. [퀴즈] 서브

    종이와 펜을 준비해 주세요 ^^ 오늘은 시험을 봅니다. 물론 제가 서브애 대한 글을 올리지 않았지만... -_- (im such a bad teacher,, ^^;;;;;) ------------------------------------...
    Read More
  15. [re] 필리포시스...이권엽님과 별 차이없네요..^-^.

    턱과 배꼽을 볼에 가까이 하면 임팩트가 높아진다. 프로선수들의 임팩트는 대부분 높은데 반해 초중급자들은 임팩트가 낮다. 라켓이 옆에서 나오는 자세로는 좀처럼 회전을 걸기가 어...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Next
/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