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제 테니스의 시즌이 다가왔다. 테니스를 통한 여가선용과 건강증진에 또 하나의 별미가 시합출전이다

상대와 진검승부를 통한 자신의 실력을 검증 받을수 있고 승리를 통한 성취의 기쁨을 맛 볼수 있다

인지상정이라고 시합에서 누구나 이기기를 바라지만 단순 수치 50%의 확률에는 너무나 많은 변수가 기다리고 있다

나는 테니스를 바둑에 비유하기를 좋아합니다


프로 바둑기사도 개개인의 기풍이 있어


빠른 행마의 달인 “조제비 조훈현, 
묵직하게 두어가는 “돌부처 이창호”.싸우기를 좋아하는 “독사 최철한”등…

프로기사들 사이에 이창호는 테니스에 고수로 통한 답니다


바둑으로 치면 본인의 실력이 어느 정도라고 생각하십니까?


기자의 물음에 “글쎄요 한 7급정도”..
프로기사인지라 기원바둑으로 7급이면 아마 3급정도 일반 동호인과의 테니스 시합에서 이창호가 쉽게 지리라고는 생각치 않는다

“젖히면 끊어라” 바둑에는 져도 기세에는 지기 싫은게 아마 바둑일 것이다. 테니스 시합에도 기세 싸움이 있습니다. 바둑에도 꼭 살려야 할 요석이 있듯 테니스 시합에서도 “그 한포인트 때문에 시합에 졌다”는 이야기가 있다

현재의 내 자신이 시합에서의 기세 싸움이라면..초반은 거칠게(상대에게 우리팀의 강함을 인식시켜 소극적인 플레이를 강요하고) 중반은 컨트롤 위주로(상대의 소극적인 전술에 조금은 여유있게 한포인트씩 야금 야금 포인트를 적립하며) 막판은 밀어부쳐 끝을낸다(공격이 곧 최상의 수비이다- 역전의 기회를 주지 않도록 막판 힘을 들여 들이댐)

경기의 흐름, 즉 기세싸움은 한 경기를 승리로 이끌어 오는데 아주 중요하다. 한마디로 나무를 보지 않고 전체적인 숲을 본다는 이야기인데 상대에게 우리의 강함을 선보인후  상대의 방어적인 경기 흐름에 야금 야금 한포인트씩으로 종국에 승리를 끌어내는 전략이다

어차피 서로간에 팽팽한 경기에서는 서브권 싸움이다


자신의 서브권을 브레이크 당한다는 결국 진다는 이야기로 
자신의 서브권은 집중하고 안정된 플레이로 지키는데 주력하고 상대의 서브권은 밑져야 본전이라는 생각으로 더욱 과감하게 플레이에 임한다는 이야기이다

상대 서브권 중간에 15:30이나 30:45로 한 포인트라도 우리가 유리한 챤스를 잡으면
“이때가 기회이다”라고 생각하고 더욱 집중하고 안정되게 플레이하여 브레이크를 하는게 기세 싸움의 일반적인 전술이다

테니스의 정석은 “”네사람의 서브권 2바퀴째 상대팀 파트너의 서브권을 집요하게 붙들고 늘어져  브레이크함으로서 6:4로 끝을 맺는다””

NTRP 4.0정도가 기준점이라 생각한다


4.0이하에서는 많은 에러 때문에 수비적이며 안정된 플레이를 강조하고 
4.0이 넘어서면 공격적인 플레이를 많이 주문하게 된다. “적극적인 공격이 곧 최상의 방어이다”라는 격언이 지금 나에게 딱 들어 맞는다

예전에는 시합후 멋진 환상적인 윈-샷이 3개 이상 나왔다면 필패였다. 그 윈-샷 3개 이면에는 필연적으로 에러가 5~6개는 수반되었을 테니..시합후 내가 어쩌구니 없는 에러를 몇 개 했는가에 3개 이하이면 필승이였다

그만큼 끈질기게 지켜냈다는 이야기이니..그간 많은 경기를 지켜보고 경험하면서 볼도 날아가는 길이 있듯이 시합에도 기세와 흐름이 있다가 느껴진다

시합중 직감적으로 초반 기세 싸움의 분기점이다


“중반 고비이다,  지금 이 한 포인트가 승리와 직결된다” 
막판 분위기가 묘해진다  여기서 이 포인트를 잃으면 떡찌고 시루엎는 격이다

직감적으로 느껴진다. 좀더 집중하고 마음의 여유를 갖으려 노력한다. 일순 “준비 준비 온다 온다”를 마음속에 되뇌이기도 한다


“조금만 더,  여유  여유”를 되뇌이며 가볍게 뜀뛰며 몸의 긴장을 이완시키려 노력한다



나처럼 구력이 바쳐 주는데도 상대와의 팽팽한 접전이나 기세 싸움에 밀리면  어떻게든 돌파구를 찾으려 머리에 쥐가 나는데….

지난 시절을 생각하면 막상 시합에 들어가면 아무 생각도 않나고 우리보다 강한 팀을 만나면 여지없이 패배하기가 부지기수이며 시합 종료후 “꼭 그렇게 밖에 시합을 못하냐” 내 자신의 연민을 쓰디쓴 소주로 달래기도 하였다

약한 팀을 만나면 즐기면 된다


하나 팽팽한 접전이나 초반에 1:3, 2:4로 밀린다면 
비록 졌더라도 잘했다라는 말을 들을수 있도록 시합을 효율적으로 운영하는 방법은 없는가????

꼭 패배의 쓰라림 속에서만 쌓이는게 구력인가?


꼭 실전의 경험을 통한 체험만이 구력이라 말하는가?


타인이 지나간 시행착오를 꼭 되풀이할 필요는 없지 않은가?????


  • 이희재 2007.03.08 18:25
    아직 실전 준비는 않됐지만 나중에 실력이 쌓이면 그때는 ....
    좋은 글 잘 봤습니다!
  • 오케바리 2007.03.15 10:26
    좋은글입니다.

  1. 잘못 가르쳐지는 상식 세가지

    1. 공을 끝까지 보세요. 상식적으로 생각을 해봅시다. 우리가 공을 봤다면 공을 본 그 정보가 두뇌에서 처리가 되었을 때 공은 이미 그 지점을 지났습니다. 아무리 빨리 봐도 공은 우...
    Read More
  2. 스윙 연습 6가지 기본이해

    스윙연습 6가지 기본이해 단순해 보이는 스윙연습에 엄청난 내공(內功)이 있지만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무의미하게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태권도 관장님이 혼자 아침에 일어나서 텅빈...
    Read More
  3. 실전 테니스에서의 전략과 전술 1

    이제 테니스의 시즌이 다가왔다. 테니스를 통한 여가선용과 건강증진에 또 하나의 별미가 시합출전이다 상대와 진검승부를 통한 자신의 실력을 검증 받을수 있고 승리를 통한 성취의 ...
    Read More
  4. 실전 테니스에서의 전략과 전술 2

    초반전 1, 자신의 역할을 염두에 두십시요 시합전 두사람간 에이스와 파트너로 역할을 정해야 합니다. 그리고 가능한 자신의 팀보다 조금더 강한 팀들과 연습경기를 통하여 두사람간 ...
    Read More
  5. Flow and the Zone 1

    테니스를 처음 배울 때 우리는 주변 사람들로부터 여러가지 슬로건을 듣습니다. "무엇을 해라."라는 말을 반복적으로 듣다 보면 짜증이 나기 쉬운데 그 이유는 무엇을 어떻게 왜 해야...
    Read More
  6. Flow and the Zone 2

    지난 글에서는 공이 아닌 컨택 포인트에 집중을 하라는 조언을 하였습니다. 그렇다면 왜 공에 집중을 해서는 안되는 것일까요? 일단 공은 움직이는 물체 입니다. 그리고 상대방이 공을...
    Read More
  7. No Image

    테니스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상의 유형들(1)

    부상이 완쾌되지 않은 상태에서 테니스를 즐기고 싶은 충동을 피하고자 테니스 관련 매체를 회피하였으며 와중에 집안의 애사가 겹쳐서 글의 늦어졌음을 사과드리며 가능한 빨리 수집...
    Read More
  8. No Image

    테니스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상의 유형들(2)

    부상의 유형이 많고 증상, 치료법, 대처법으로 세분화하다보니 자료의 량이 많아서 글을 올리는 도중에 접속이 끊어져 지금까지 올린 DATA를 한방에 날리는 현상이 반복되어 일정량을 ...
    Read More
  9. 발리

    지금까지 4회에 걸쳐서 발리에 대하여 기본적인 것이지만 흘려버릴수 없는 부분들을 다루어 봤는데 여러분들이 익히 들어서 잘알고 있는 것들도 있었겠고 표현방식만 다를뿐 그게 그거...
    Read More
  10. No Image

    [초급중급]라켓의 활용(물리의 법칙을 이해하고 이용하기)

    라켓의 활용 라켓의 무게를 이용하여 중력과 스윙으로 만들어진 힘을 공에 100% 전달해야만 합니다. 라켓헤드가 위로 세워져 있다(중력을 이용)가 내려오면서 그립엔드로 공을 향하여 ...
    Read More
  11. No Image

    [초급중급]초보자의 스윙연습 6가지 기본이해

    초보자의 스윙연습 6가지 기본이해 단순해 보이는 스윙연습에 엄청난 내공(內功)이 있지만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무의미하게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태권도 관장님이 혼자 아침에 일어...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48 Next
/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