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난 글에서는 공이 아닌 컨택 포인트에 집중을 하라는 조언을 하였습니다.

그렇다면 왜 공에 집중을 해서는 안되는 것일까요?

일단 공은 움직이는 물체 입니다. 그리고 상대방이 공을 더 쎄게 칠 수록 보기가 어렵습니다. 공에 집중을 하며 치는 사람의 특징은 평소보다 실력이 월등한 상대방의 공을 받아치다 보면 라켓이 늦는 경우가 많으며 라켓과 공의 마주치는 것을 눈으로 확인하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이 때 가장 결정적인 것은 시선이 어디를 향하고 있느냐는 것입니다. 시선이 공을 점진적으로 따라가며 마지막에는 라켓과 공이 마주치는 것을 확인하는 것은 효율적이지 않습니다.


더군다나 상대방이 공을 어느 정도 빠르기로 치느냐에 따라 시선이 공을 따라가는 속도도 달라져야 하기 때문에 자칫 잘못하면 슬럼프에 빠지기도 쉽습니다.

반면에 컨택 포인트에 집중을 하기 위해서는 몸 앞쪽에 투명한 유리면을 상상하고 공이 그 면에 도달할 때에 동시에 라켓도 투명한 유리면에 동시에 다다라야 합니다.


그리고 이 유리면은 움직이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따라서 상대방이 공을 치자마자 이 유리면에 공에 다다를 곳을 미리 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공만 유리면에 다가오지 않습니다. 라켓도 동시에 이 유리면에 가까워지지요. 


실제로 공을 칠 때 컨택 포인트에 집중을 하면 주변 시야에서 희미하게 보이던 공이 점점 뚜렷하게 보이기 시작하고 라켓도 시야에 없던 것이 어느 순간 주변 시야에 나타나서 유리면의 한 점을 향해 다가가는 것이 보입니다. 


그리고 공과 라켓이 컨택 포인트에서 만날 때 가장 뚜렷하게 보이게 됩니다. 처음부터 컨택 포인트에 가장 집중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실제로 공과 라켓이 마주칠 때 가장 뚜렷하게 보이는 것이죠.

그렇다면 구체적으로 이 컨택트 포인트가 어디에 있는지 한번 찾아보도록 하죠. 여러가지 변수에 따라 컨택 포인트는 사람마다 다른 곳에 존재하지만 그것을 찾는 법은 그다지 어렵지 않습니다. 


지금 당장 일어나셔서 라켓 하나를 쥐고 주변에 충분한 공간이 있는지 확인해 보세요. 그리고 라켓을 천천히 스윙해 보세요. 


스윙 도중에 공과 라켓이 만나는 지점에서 라켓을 멈춰보세요. 


당연히 눈은 라켓을 보고 있겠죠? 그곳이 바로 컨택트 포인트 입니다. 상대방이 친 공의 방향을 예상한 순간 시선은 컨택트 포인트에 꾸준히 머물러 있어야 하죠. 그 동안에 발은 좋은 위치를 향해 열심히 움직이고 상체는 되감겨지는 것이죠.

좀 더 구체적으로 제 경우를 예로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제 포핸드 스트로크 그립은 세미웨스턴 입니다. 상대방이 저의 포핸드쪽으로 공을 쳐줬다고 가정할 때 제 시선은 베이스라인으로부터 45도 정도 각도의 방향을 바라보게 됩니다. 


만약 웨스턴 그립이라면  45도보다 약간 더 정면으로 시선이 향해 있고 이스턴이라면 45도보다 좀 더 베이스라인에 가까운 각도에 시선이 가 있겠죠. 저의 시선이 45도 방향을 보고 있을 때 코트의 정면과 베이스 라인 90도에 가까운 모든 것들이 제 시야에 놓이게 되는데 저의 시선의 가장 집중되는 곳은 공과 라켓이 만나는 컨택 포인트 입니다. 


즉 베이스라인으로부터 45도 정도의 각도의 방향에 시선이 집중이 되는 것이죠.

이렇게 되면 특별히 공이 깊이 들어오지 않는 이상 넓은 시야를 확보하고 공과 라켓이 마주치는 것을 또렷히 확인하며 머리를 고정 시킬 수 있는 것입니다. 공이 깊이 들어올 경우에만 좀 더 베이스 라인과 가까운 각도로 아랫쪽으로 시선이 조금 바뀔 뿐입니다.


  • 김진협 2005.08.27 17:42
    정보맨님, 공이 앞으로 항상 소프트볼만하게 보이시겠어요. ㅎㅎ
  • 정보맨^^ 2005.08.27 23:21
    진협님 좋은 Tip이에요.
    공이 소프트볼 만하게 다시 보이게 되면 알려 드릴께요.. 하하하~^^

  • 최진철 2005.08.28 04:37
    정말 페더러는 다른 사람들 보다 공을 1.5배 더 크게 본다고 하는대.... ㅎㅎ
  • 주엽 2005.08.28 09:15
    동호인 중에도 집중력이 남다른 사람들이 있던데 프로들이야 말할 것도 없겠죠ㅎㅎ
    동호인이라도 어느 수준 이상에선 중요한 시점에서의 볼 하나에 대한 집중력 싸움일 듯....
  • 이선민 2005.08.28 15:00
    그런데, 이스턴에 가까운 그립을 쥐고 있는 사람이 컨택트 포인트를 집중하면
    코트를 넓게 볼수 있는 것이 가능한가요? 웨스턴이라면 가능하겠지만...

    한번 테스트해보아야 하겠네요.
  • 김진협 2005.08.28 16:27
    세미웨스턴이나 웨스턴의 장점이 전방에 대한 시야확보가 더 쉽다는 점이라고 생각되네요. 아무래도 타점이 더 앞에서 잡히니까요. 이스턴 그립이라고 해도 전방에서 공이 오는 방향을 어느 정도는 읽어야 하기 때문에 45도 각도로 시선을 먼저 잡아주고 히팅 포인트 때만 거의 못느낄 정도로 고개를 베이스라인으로 돌려주면 되지 않을까 싶네요. 아마도 고개를 언제 돌리느냐도 중요한 타이밍 문제일것 같은데 공이 라켓과의 타점에 도달하기 전에 고개를 아주 조금만 미리 돌려주면 될것 같네요. (거의 시선을 고정시킨다는 느낌이 중요합니다.) 이스턴 그립은 공이 깊이 넘어왔을 때 라이징샷 치는 요령과 거의 비슷할것 같네요. 이스턴 그립은 시선의 집중에 있어서 약간의 번거로움은 있겠지만 대신에 타점이 조금 뒤에 있기 때문에 그만큼 시간을 버는것이니까 장단이 있는 셈이죠. ㅎㅎ
  • 김민 2005.08.29 13:06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타점에 대하여 많은 도움이 되겠습니다

    앞으로도 좋은 글들을 부탁 드립니다!!!!!!!!
  • 아소당 2005.09.02 16:13
    전 이제껏 제대로 임팩트를 못 만들었던 것 같애요.
    요즘에서야 공이 중앙에 맞는다는 느낌이 있답니다.
    공을 급하게 치지 않게 되었어요.
    치고 싶은 타이밍이 있더라구요.
    그게 저의 타점이겠지요,,그 타이밍에 치는,,,
    그러니까 미흡하나마 제가 제 타점을 찾았다는 것이겠지요,,

    글 잘 읽었습니다.
    많은 도움이 되었답니다.
  • 아소당 2005.09.02 17:40
    김민님!
    안녕하세요..
    저도 하는 일이 많은지 엄청 바빠,,눈팅만 하는 수준이랍니다.
    좋은글,,올려주시면 열심히 읽고 연마하겠습니다.
  • 해피사랑 2005.09.05 20:18
    요즘 ...고민에 빠졌는데.. Flow and the Zone 1,2글을 읽고 나니... 많은 도움이 됩니다.... ..

  1. 잘못 가르쳐지는 상식 세가지

    1. 공을 끝까지 보세요. 상식적으로 생각을 해봅시다. 우리가 공을 봤다면 공을 본 그 정보가 두뇌에서 처리가 되었을 때 공은 이미 그 지점을 지났습니다. 아무리 빨리 봐도 공은 우...
    Read More
  2. 스윙 연습 6가지 기본이해

    스윙연습 6가지 기본이해 단순해 보이는 스윙연습에 엄청난 내공(內功)이 있지만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무의미하게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태권도 관장님이 혼자 아침에 일어나서 텅빈...
    Read More
  3. 실전 테니스에서의 전략과 전술 1

    이제 테니스의 시즌이 다가왔다. 테니스를 통한 여가선용과 건강증진에 또 하나의 별미가 시합출전이다 상대와 진검승부를 통한 자신의 실력을 검증 받을수 있고 승리를 통한 성취의 ...
    Read More
  4. 실전 테니스에서의 전략과 전술 2

    초반전 1, 자신의 역할을 염두에 두십시요 시합전 두사람간 에이스와 파트너로 역할을 정해야 합니다. 그리고 가능한 자신의 팀보다 조금더 강한 팀들과 연습경기를 통하여 두사람간 ...
    Read More
  5. Flow and the Zone 1

    테니스를 처음 배울 때 우리는 주변 사람들로부터 여러가지 슬로건을 듣습니다. "무엇을 해라."라는 말을 반복적으로 듣다 보면 짜증이 나기 쉬운데 그 이유는 무엇을 어떻게 왜 해야...
    Read More
  6. Flow and the Zone 2

    지난 글에서는 공이 아닌 컨택 포인트에 집중을 하라는 조언을 하였습니다. 그렇다면 왜 공에 집중을 해서는 안되는 것일까요? 일단 공은 움직이는 물체 입니다. 그리고 상대방이 공을...
    Read More
  7. No Image

    테니스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상의 유형들(1)

    부상이 완쾌되지 않은 상태에서 테니스를 즐기고 싶은 충동을 피하고자 테니스 관련 매체를 회피하였으며 와중에 집안의 애사가 겹쳐서 글의 늦어졌음을 사과드리며 가능한 빨리 수집...
    Read More
  8. No Image

    테니스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상의 유형들(2)

    부상의 유형이 많고 증상, 치료법, 대처법으로 세분화하다보니 자료의 량이 많아서 글을 올리는 도중에 접속이 끊어져 지금까지 올린 DATA를 한방에 날리는 현상이 반복되어 일정량을 ...
    Read More
  9. 발리

    지금까지 4회에 걸쳐서 발리에 대하여 기본적인 것이지만 흘려버릴수 없는 부분들을 다루어 봤는데 여러분들이 익히 들어서 잘알고 있는 것들도 있었겠고 표현방식만 다를뿐 그게 그거...
    Read More
  10. No Image

    [초급중급]라켓의 활용(물리의 법칙을 이해하고 이용하기)

    라켓의 활용 라켓의 무게를 이용하여 중력과 스윙으로 만들어진 힘을 공에 100% 전달해야만 합니다. 라켓헤드가 위로 세워져 있다(중력을 이용)가 내려오면서 그립엔드로 공을 향하여 ...
    Read More
  11. No Image

    [초급중급]초보자의 스윙연습 6가지 기본이해

    초보자의 스윙연습 6가지 기본이해 단순해 보이는 스윙연습에 엄청난 내공(內功)이 있지만 전혀 의식하지 못하고 무의미하게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태권도 관장님이 혼자 아침에 일어...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48 Next
/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