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수가 아닌 다음에는 승패는 에러가 많이 나는 사람이 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단식의 경우)

물론 상대가 에러를 유발하도록 유도하는 경우도 있지만,이런 경우라도 약간만 신경을 쓰면 에러는 많이 감소됩니다.

스트로크에서 에러가 가장 많이 생기는 때는..바로~~~~~~~ 무릎을 펴면서 칠 때입니다.(단언하는데)

일반적으로는 무릎을 펴면서 치는 것이 정석이 맞습니다.무릎을 펴면서 칠 수 있는데, 구부린 무릎을 고정하면서 칠 필요는 없죠.무릎을 펴면 그만큼 파워가 생기고, 상체의 회전도 더 자연스럽게 되니깐요.

그런데요.


스트로크를 하다가 짧은 공이 왔을 때,,앞으로 달려가서 자리를 잡고 스윙을 할 때,,
무릎을 펴면서 하면, 에러가 될 가능성이 아주 높습니다.(이것이 정석일 수도 있지만요.)

그 이유는..


아마츄어는 눈도 약간 느려서, 그만큼 약간 늦게 출발을 합니다.게다가 다리도 약간 늦은 편입니다.그래서 자리를 제대로 잡고 치는 경우가 적습니다.대부분 간신히 자리를 잡습니다.(딱 맞는 경우가 많죠)


이런 상태에서 바로 스윙을 하면서 무릎을 펴면,,( 이 때 안 그래도 불안정한 밸런스가 무너져 버립니다)공이 아웃이 되는 경향이 강합니다.

선수들은,,


위의 2가지 요소가 뛰어나기에,,반박자라도 빨리 자리를 잡습니다.그만큼 자세가 안정적이죠.이 때는 무릎을 펴서 해도 상관이 없습니다.

그러나 아마츄어의 경우는 딱 맞는 경우가 많은데,이럴 때는 무릎을 펴지 않고(밸런스때문), 그 자세를 유지하면서(자리잡자 마자 스윙이므로) 공을 정확히 보고 스윙을 하는 것이 훨씬 에러가 적게 됩니다.

또 에러가 많은 경우가 서브리턴을 할 때입니다.리턴을 한다고 랠리때처럼 무릎을 펴서 하는 경우에,,생각보다 에러가 많이집니다.왜 그러냐 하면, 공이 빠르기때문입니다.

서비스리턴은 랠리와 달리 2박자스윙입니다.(준비-스윙)준비를 하면서 동시에 스텝(자리이동)을 약간하면서 타점을 잡습니다.여유가 전혀 없죠.

그런 상황에서 스윙중에 무릎을 펴 버리면,, 에러가 발생합니다.무릎을 펴지 않고 자세를 유지하면, 그만큼 안정성은 좀 더 확보되기에 그래도 제법 강하게 칠 수 있습니다.

물론 이런 스윙으로 리턴에이스를 어렵지만, 그럼에도 제법 강한 공도 가능합니다.
(무릎을 안 펴는 스윙이 밸런스에 도움이 되기에, 그만큼 에러는 감소합니다.)

세번째는


사이드로 약간 먼 공을 칠 때입니다.이런 공이 올 때,, 공쪽으로 스텝을 할 때,,약간의 여유도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이 때는 그 자세에서 바로 스윙을 하는 것이 더 낫습니다.


쓸데없이 무릎을 펴면서 하면,,안 그래도 안정성이 없는 자세에서 에러만 양산됩니다.
(불안정한 자세에서 무릎을 펴면서 하면, 밸런스가 무너져 스윙중에 상체가 뒤집어지는 현상이 많이 생기는 듯)

선수의 경우는 이럴 필요가 전혀 없죠.또 발이 빠른 고수의 경우도 그럴 필요는 없을 겁니다.

그러나 중수의 경우에는 이런 상황에서 에러가 대부분입니다.무릎을 펴지 않는 스윙자세만으로 안정성이 좀 더 확보되기에 에러는 현저히 감소합니다.

물론 자리를 잡고 여유가 있는 공에서는 무릎을 펴면서 치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서 동체시력과 스플릿스텝, 스텝(잔발포함)이 중요하다고 하는 것 같습니다.
그만큼 반박자라도 여유있게 자리를 잡으면, 무릎도 펴면서 칠 수 있는 공이 많아지니깐요.

제목을 '에러 50% 줄이기'로 정했는데, 위의 3가지 경우만 주의를 해도 에러중 반은 연결구(중타)로 보낼 수 있기에 적어도 50%(과장이 아닌)의 에러는 감소가 가능합니다.


  1.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