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들이 공을 보는 방식은 대략 3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1.타점에 완전고정


페더러외는 잘 하질 않는 방식인데요.


리턴되어 오는 공을 계속 응시하다가 타점부위에서 스윙후에도 일정시간 응시하고 있습니다. 테니스에서는 헤드업이 최대의 적인데(상부의 축인 머리가 움직이면 축이 무너짐),


이 방식은 그것을 예방하는 최선의 방식일 수 있습니다.





2.임팩트후 공을 쫓아감


애거시와 에넹이 대표적인 선수입니다..이 방식은 공을 계속 쫓아가는 방식입니다.


리턴되어 오는 공을 임팩트까지 응시를 하고, 임팩트때 스윙을 하면서, 상체가 회전을 하는데,이 때 상체위에 있는 머리는 일부러 고정을 하지 않고 있으면 상체와 같이 가로회전이 됩니다.


그런 수동적인 회전으로 인해 공을 끊이질 않고 계속 볼 수 있습니다.





3.임팩트 바로 전에 전방을 응시


로딕, 샤라포바, 사핀 등이 대표적인 선수입니다.


이 방식은 리턴되어 오는 공을 임팩트 바로전까지는 응시하다가  스윙을 할 쯤에는 공을 보질 않고, 전방을 응시합니다.(공이 나가는 방향을 응시하는 것인지??)


셋 중에 가장 추천되는 것이 페더러의 방식인데요.


그런데 문제는 프로중에 아무도 이렇게 하질 않는다는데 있습니다. 그만큼 쉽지 않는 패턴입니다.


심지어 페더러마저 주니어때부터 이 방식에 대해 동료들에게 조롱(비웃음.. 나쁜 의미보다 독특하다는 의미인 듯)?을 받았다고 합니다.


페더러 얘기로는 주니어때 코치가 그렇게 하라고 해서 그것이 습관이 된 것이라고 합니다.동호인 입장에서는 2번이 그나마 따라할 수 있는 이상적인 패턴인 듯 합니다.

또 하나 고려할 것이,,


3번도 괜찮지 않나 싶습니다.


임팩트 바로 전까지는 보고, 눈을 앞을 고정하면,, 그 자체가 헤드업을 유발하진 않는 것이고, 또 공이 나갈 방향을 미리 보고 있는 것이므로 공을 쫓을 필요가 덜 한 장점도 있는 듯 합니다.

물론 어떤 패턴을 따라 할 지는 각자의 선택이겠죠.(단, 페더러의 패턴은 아마츄어 수준에는 맞지 않은 듯)


  1.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