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스텝 6.0(85) 시타기


세상에는 두가지 종류의 라켓이 있습니다.
손맛이 좋은 라켓과 그렇지 않은 라켓입니다. 너무 단세포적인가요?ㅎㅎㅎ


저의 라켓 편력을 간단히 말씀드리면

윌슨 울트라 6.3으로부터 시작하여 해드의 Ti-fire를 거쳐 바볼랏의 퓨어드라이브팀,
그리고 윌슨 프로스텝 6.0(95)에 정착해 있는 상태입니다.

6.0(95)를 처음 쳤을 때 묵직한 손맛에 반하여
이세상 라켓을 두 가지로 종류로 나누는 버릇이 생겼습니다.

물론 손맛이 좋다하여 승리를 보장해 주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테니스를 치는 목적을 어디에 두느냐에 따라 손 맛도 좋은 동기가 될 수 있다는 생각입니다.

테니스를 치는 목적을 단지 승리감을 만끽하기 위한 목적이라면 손 맛이 전혀 중요하지 않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계속되는 랠리속에서 묵직하게 전해오는 손맛을 통해 짜릿한 전율을 느끼는 것”으로 스스로를 만족시킬 수 있다면 손맛은 테니스를 치는 중요한 요소가 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두어달전 “6.0(95)의 손맛 예찬론”을 한참 펼쳤더니 어느 고수께서 빙그레 웃으시면서
“6.0(85)를 쳐보고 나서 손맛에 대하여 논하라” 하는 준엄한 과제를 안겨주시더이다.

아시다시피 6.0(85)는 국내에서 판매되지 않는 라켓입니다. 그래서 미국으로 출장가는 동료에게 부탁을 하였습니다. 세인트빈센트제 6.0(85)를 구해 달라는 아주 어려운 부탁을…
그러나 단종된 세인트 빈센트제를 구해 올 수는 없었던 모양입니다. 우리돈으로 15만원 정도의 가격에 사온 라켓은 “manufactured by Chiao”라고 쓰여 있는 중국제 였습니다.

첫 느낌은 “정말로 작다”입니다. 95사이즈보다 훨씬 작아 보였습니다. 이런 라켓으로 제대로 맞출 수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6.0(95)의 무게는 스트링메고 오버그립감고 엘보링 끼우면 하나는 348g이고 또 하나는 351g이 나갑니다. 6.0(85)는 엘보링없이 무게를 다니 358g이었습니다. 그러나 6.0(85)의 발란스가 좀 더 해드쪽으로 쏠려있고 프레임이 조금 더 얇기 때문에 처음 잡았을 때 느끼는 무게감은 거의 비슷한 듯 하였습니다.

6.0(95)를 자동 53으로 메고 쓰고 있기에 6.0(85)도 53으로 메고 시타를 해 보았습니다. 맞추기에는 큰 차이가 없는 것 같은 데 공이 나가지 않더군요. 스트록에서는 어느정도 칠 수 있었으나 발리는 정말로 힘에 부치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리고 10여분을 치고나니 무게감이 엄습해 왔습니다. 라켓을 똑바로 세우기도 어려울 정도였습니다. 첫째날, 둘째날의 시타는 너무 실망이었습니다.

그러고 설날에, 폭설에 한참동안 테니스를 멀리하는 바람에 6.0(85)도 제 기억 속에서 멀어져 갔습니다. 다만 아령으로 근력운동은 꾸준히 하였습니다.

빵이 작으면 스트링도 느슨하게 메어주는 것이 좋다는 분의 조언을 받아서
지난 토요일에 단 두번 친 6.0(85)의 스트링을 과감히 끈어버리고 “FAMA 어프로치 4”새것을 하나 꺼냈습니다. 자동 48로 메고는 우선 벽으로 향했습니다.

포스트록에서 시작하여 백스트록, 포발리, 백발리, 스메싱, 그리고 서브까지…

“결론”은 환상이었습니다. 정말로 묵직한 공이 벽을 뚫을 듯 날아 가더이다. 더욱이 칠 때마다 “파마 스트링과 짜르볼”이 만들어 내는 “팡 팡 팡”하는 경쾌한 파열음이 제 가슴을 전율케 하였습니다. 서브할 때 더욱 더 장점이 많은 라켓이었습니다.

오늘 아침레슨에도 6.0(85)를 들고 나갔습니다. 역시 제 생각대로 강력한 볼들이 코치의 몸쪽을 향하여 파고들더이다. 아주 기분좋은 출발이었습니다.

아직 게임에는 써보지 못하였습니다. 워낙 빵이 작아서 고도의 집중력을 요구하기에 아직은 용기가 나지 않아서 말입니다. 언제 실전에 써 먹게 될 지 모르지만 묵직한 손맛만은 최고라는 생각입니다.

두달전 6.0(95)로 라켓을 바꿀 때 혹시나 하여 “퓨드팀”을 백업라켓으로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 저는 “퓨드팀”을 다른 사람에게 주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이제는 백업라켓이 필요없기 때문입니다. 6.0(85)와 6.0(95)를 번갈아 가며 쓸 것이기 때문입니다.

행복하소서.


  • 김교현 02.02 15:58
    안녕하세요...저도 윌슬프로스태프 6.0 85사이즈를 사용하고있어서 이렇게 멘트날립니다..^^..사실 이라켓을 사용하기에는 실력은 모자라지만....님의 말씀대로 손맛은 짜릿짜릿합니다....

    사용한지는 1년정도되었구요.....우연하게 테니스샾사장님한테 선물받았구요(그분말로는 세인트빈센트제라고 하더라구요..)
    제가 사용했던 라켓은 헤드 티아이.파이어..해드프레스티지600...해드프레스티지660...헤드아이프레스티지 미드,미들플러스...프린스그라파이트 구형 오리지날 오버사이즈...이렇게 라켓투어?를 많이했지요....여기에 종지부를 찍은게 바로 이놈 6.0 입니다...^^

    님의 말씀대로 고도의 집중력을 요구하는 라켓이긴 합니다만....사이즈에 비해 스윗스팟도 넓고요....안정감도 좋습니다....물론 서브에 상당한 강점이있습니다....샘프라스가 이라켓을 고집했던 이유를 아주쪼금은 알것같기도 하네요...^^그래서 이라켓을(세인트빈센트제)하나더 구할려고 하는데 구할수가 없네요...물론 .6.0중국제는 중고로 구입을 해서 써보았는데 영감이 떨어지더라구요......현재 제가방에 찬밥신세로 남아있습니다..^^

    현재 파마어프로치4로 48로 메어쓰고있습니다....첨엔 텐션을 맞추려고 40---60파운드를 오락가락하다가 ,,,,, 저에겐 52 파운드가 딱맞더라구요....지금은 겨울이라 4파운드 낮추기는 했지만요..^^
    이렇게 6.0을쓰시는 분이 계시니 반갑습니다...앞으로 서로 라켓에대해 이야기를 나누었으면합니다...혹...김해모임에 오시면 서로 라켓을 바꿔서 시타도 하면 어떨까요..?^^
  • 이광하 02.03 09:04
    6.0 메니아를 만나게 되어 정말로 반갑습니다.
    님이 가지고 계신 "세인트 빈센트"를 한번 쳐보고 싶습니다.
    하지만 치고나서 너무 좋아 라켓사랑에 빠지면 어쩌나 하는 염려도 생긴답니다.
    어차피 구하지 못할 라켓이라서....

    들리는 얘기로는 샘프라스네 집에 수백자루가 있다고 하던데
    하나 양도해 달라고 메일을 보낼까 합니다...ㅎㅎㅎ

    김해모임에는 어찌될 지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일단은 김해모임에 꼭 가야하는 이유가 하나 더
    생긴것만은 사실입나다.

    즐테하세요.
  • 김교현 02.03 11:19
    네..샘프라스한테 양도해 달라기보다 샘프라스집을 터는 방향으로 하면 어떨까요..ㅋ?....제가아는...집터는데 전문가가 따로 있습니다...마킴님이라고 ....제가 한번 의뢰 해보지요..?^^
    저와는 벌써 전교장님댁 털기로 약속 되있답니다..전교장님이..김해3차모임을 가기위해 집을 나오자마자 바로 30분만에 털기로 프로잭트 짜논 상태입니다..ㅎㅎㅎ...

    샘프라스도 중국제를 써보았다지요.....들리는 풍문에의하면 두서너번 쳐보더니 확 집어던졌다는 이야기가 떠돕니다..^^

    사실 전 그정도로 차이는 느낄만한 실력은 안되지만...조금 차이가 난다는것은 느낍니다....
    그리고 광하님 어디사세요..?? 김해모임 오셔요..^^저보다 고수이신것같은데 한수 지도바랍니다...
  • 이광하 02.03 11:49

    "세인트 빈센트"에 대한 전설은 많이 있는 듯 합니다.

    또하나의 이야기는 "세인트 빈센트섬"에 사는 사람들은
    "숙련"된 노동자들이 아니어서 라켓만드는 절차를
    철저히 따를 수 밖에 없었기 때문에
    "최고"의 명품을 만들 수 있었다는
    역설에 가까운 이야기도 있고요...

    교현님 저는 분당에 살고 있고요.
    입문한 지 2년도 안되는 철저한 초짜입니다.
    금년 6월이면 만 2년이 되네요.

    글올리는 것이 항상 조심스럽습니다.
    초짜는 초짜다워야 하는 데
    글에서 아는 척을 많이 하다보니
    때때로 오해하시는 분들이 있는 듯 하여...

    고수분들 이해하여 주십시요.
    이론적으로도 많이 알아야 빨리 발전할 수 있을 듯하여
    "열심히 아는 척" 하는 중이랍니다.
  • 우현욱 02.03 11:56
    부럽습니다~. 전 85 세이트 빈센트를 구하려다가 힘들것 같아서 Tour 90으로 갔습니다.
    Tour 90 Japan version(우리나라에 유통되는 가벼운 버젼)의 Throat에 보면 St. Vincent Process라고 되어있습니다 ^^.

    그만큼 St. Vincent라는 이름 하나만으로도 라켓계에서는 한 수 먹고 들어가는 듯~
  • 김교현 02.04 10:56
    광하님!!이번주 일요일날 수원에 마씨 형제님들 보러가는데...분당사시니깐...시간이 되신다면 오셨으면 합니다...^^절대로 강요는 아닙니다...안오기만 해봐라..ㅋ
  • 김진협 02.11 03:32
    E bay 가보시면 알겠지만...세인트 빈센트에서 생산된 프로 스태프 6.0(85)는 300불~400불 사이에서 옥션이 이루어 집니다.
  • 김교현 02.12 13:45
    우와~~진협님!!그게 사살입니까..?그람...1200*350= 420000 원 ...띠용.....
    그람 제가 상당히 비싼 라켓을 가지고 치고 있는거군요...
    지금까지 막다루었는데....앞으로는 보물다루듯이 해야겠군요...ㅎㅎㅎ
  • 삼프라스 09.02 16:10
    세인트 빈센트 정말 한번 쳐보고 싶은데, 구할 수가 없네요 ^^;

  1. notice

    테니스 라켓 시타기, 용품 관련 Q & A

    시타기는 가급적 라켓의 제원과 신체조건등을 올려주시고 본인의 구력(상,중,하)등도 참고로 올려주면 다른 회원들에게 도움이 될것 같습니다. 라겟에관한 질문이 많이 올라와 게시판...
    read more
  2. [신발] Adidas Barricade III

    테니스 라켓은 아니지만 테니스인에게 필수인 테니스화라서 사용해 본 경험을 바탕으로 좀 적어보겠습니다. Barricade는 아디다스의 테니스화 중 최고급 모델 시리즈로 Barricade II...
    Read More
  3. No Image

    H tour 시타기

    H tour 시타기 입니다. 비교는 지금까지 제가 사용한 Hyper Hammer 5.3입니다. H tour는 오바사이즈입니다. 레귤러는 적응에 어려울 것 같아서 106 짜리로 결정했습니다. 옛날 것과 비...
    Read More
  4. [시타기: Volkl Quantum10-Lite]

    허접한 실력으로나마 제가 제가 사용하고 있는 Volkl Quantum10-Lite에 대한 사용 느낌을 몇자 적어보려 합니다. 일단 라켓의 스펙은 다음과 같습니다. HeadSize 100 UnstrungWeight ...
    Read More
  5. No Image

    [re] 의견 부탁드립니다

    마음만 로딕님의 volkl에 대한 시타기 많은 참고되었습니다. 저도 작년 테니스 시작하면서 카타펄트 v1(두자루)을 구입 잘 사용하여 왔는데 최근 볼이 가볍고 날리는 것 같아 조금 무...
    Read More
  6. No Image

    [re] 의견 부탁드립니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라켓 정보: 1/ 카타풀트7(럭실론 에이스 자동51-럭실론 스트링 치고는 다소 텐션이 높음, 때문에 다른 라켓에 비해 아주 딱딱한 느낌) 2/ 카타풀트10(퍼시픽 TXT ...
    Read More
  7. No Image

    [re] 의견 부탁드립니다

    :좋은 의견에 감사드립니다. 몇일 사용을 해보니 처음보다는 적응이 되는데(헤드 상부쪽에 맞을 경우 틱틱거리며 볼이 잘 안나감. 가능한한 몸가까이에 끌어드려 스윗 스팟에 맟...
    Read More
  8. No Image

    [re] 의견 부탁드립니다

    탄성력이 비교적 좋은 스트링을 사용하시면 될 것 같은데... 예를 들자면 카타7에 매어져 있는 알루파워와 같은스트링! 비싸서 흠이기는 하지만요. 아니면 Iso-Speed의 Professional(1...
    Read More
  9. Head i. Prestige Mid vs Tour 90 비교 시타기

    토요일날 여자친구 라켓 거트매러 샵에 들렸다가 사장님께서 시타 해보라고 주셔서 이틀동안 좀 만져봤습니다. ( 제가 줄을 너무 자주 끊어먹어서 사장님께서 스트링 패턴이 덴스인 ...
    Read More
  10. No Image

    궁금한게 있어요.

    프로선수들은 거트에 보면 헤드나 프린스등 브랜드 무늬가 들어가 있잖아요. 그런거 어떻게 한거예요? 그런 거트가 따로 있나요? 일반사람들은 그렇게 못하나요? 맨처음 살땐 어떤건 ...
    Read More
  11. No Image

    요넥스 새 라켓정보....

    안녕하세요? 일본 특파원 토토로입니다...ㅋㅋㅋ 다름이 아니고, 여기 일본 인터넷 사이트에서 새 라켓 정보가 메일로 도착을 했는데, 요즘 호주오픈에서 휴잇과 날반디안이 그 새 라...
    Read More
  12. No Image

    프로스텝 6.0(85) 시타기

    프로스텝 6.0(85) 시타기 세상에는 두가지 종류의 라켓이 있습니다. 손맛이 좋은 라켓과 그렇지 않은 라켓입니다. 너무 단세포적인가요?ㅎㅎㅎ 저의 라켓 편력을 간단히 말씀드리면 윌...
    Read More
  13. No Image

    라켓 추천좀 해주세요~

    테니스 3개월째 배우고 있는 초보입니다. 라켓이 없어서 대학가서 테니스 계속 칠려구 라켓을 하나 구입하려고 하는데요. 라켓 추천좀 해주세요. 아지 초보라 포핸드 백핸드 스트로크...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Next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