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브


서비스와 서비스 리턴은 경기중 사용되는 스트로크 중 약 40%의 비율의 빈도를 지닌다고 한다.

이 말이 의미하는 바는 안정적인 서비스와 리턴이 없다면 아무리 포핸드나 발리가 강하더라도 게임을 이기기 어렵다는 것이다.

연습 시간의 40%를 서비스와 리턴에 할애하는 것은 좀 무리겠지만, 최소한 매 연습때마다 빼놓지 말고 일정한 시간만큼 서브와 리턴 연습을 해야 한다. 리턴 연습을 따로 하기에는 여건이 갖춰지기 어려울테니, 파트너가 서브 연습하는 동안에 동시에 그 볼을 리턴하는 연습을 하는 것도 좋은 아이디어일 것이다.


혹자는 준수한 그라운드 스트로크를 지니고 있는데도 막상 게임에서 서브와 리턴이 좋지 않아서 그라운드 스트로크를 제대로 써먹을 기회를 잡지조차 못하고 패한다면 억울하다고 생각할지 모른다.

하지만 이런 패배를 억울하게 생각한다면 테니스에 대한 자신의 관점을 다시 한 번 점검해 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자신있는 슬라이스나 탑스핀 서브는 세컨서브에서도 주도권을 갖는 필수 요소이다]




자신이 혹시 ‘그라운드 스트로크’만을 필요 이상으로 중요하게 생각하고, 그만큼이나 중요한 혹은 그 이상으로 중요할 수 있는 다른 부분들은 간과하지는 않았는가? 포핸드 그라운드 스트로크가 과연 서비스 보다 중요한 스트로크인가? 서비스 리턴을 그라운드 스트로크와 별개로 개념화하고 있는가? 등등. . .

물론 안정적인 그라운드 스트로크를 연마해야할 중요성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안정적인 그라운드 스트로크 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또한 안정적인 서비스와 서비스 리턴임을 망각해서는 절대 시합에서 좋은 결과를 얻기 힘들다는 것도 부정할 수 없는 진실이다.

촛점을 서비스에만 국한시켜보자.

서비스의 특징을 간략하게 규정해보면 다음과 같을 것이다: 서비스는 플레이를 시작시키는 스트로크이다. 서비스의 방향, 길이, 스핀, 속도는 전적으로 서버가 결정할 수 있다. 그리고 서버는 두번의 기회를 지닌다.

이러한 개념 규정으로부터 서비스 연습에서 신경써야할 우선 순위가 나올 수 있다. 흔히 서비스 연습 한다고 하면 대충 토스 올려서 뻥뻥 때려대는 사람들이 있다. 어깨를 강화하기 위한 훈련이라면 모를까 이런 방식은 제대로된 서브 연습이 될 수 없다.



[좋은 세컨서브=자신만의 루틴에 의한 확신이 필수]


서비스 연습에서 염두에 두어야 할 우선성 순위는 (일단 토스가 안정적이다는 전제 하에서) 위에서 나열한 서버가 결정할 수 있는 네 측면들의 순서 그대로이다: 즉, 방향(placement) – 길이(depth) – 스핀(spin) – 속도(pace).

서비스 연습하러 코트에 들어가서 토스를 가볍게 점검한 후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몸에 힘을 빼고 (하지만 정신은 극도로 집중해서) 코너를 번갈아가며 서브를 좌,중,우로 넣어보는 것이다.

좌-중-우의 패턴이건 혹은 어떤 패턴이건 간에 몇번을 반복해서 서브의 방향 컨트롤에 신경을 쓰는 연습을 한 다음에는, 동일한 패턴으로 서브를 넣어보면서 이번에는 서브가 충분히 길게 들어가고 있는가를 신경써서 점검한다.

다음으로는 자신이 구사할 수 있는 종류의 스핀 서브들을 깊이에도 신경쓰면서 코스별로 넣어보고, 마지막 단계에서 힘을 실은 플랫 서브를 연습한다.

길어도 15분을 넘기지 않는 시간만 투자해도 위의 연습을 하기에 시간이 부족하지는 않을 것이다. 하루이틀 새에 서브가 일취월장하는 일은 있을 수 없지만 적은 시간이라도 꾸준히 투자한다면 반드시 눈에 띄는 발전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위에 예로 든 연습 루틴은 주로 세컨드 서브의 성공률 제고에 방점을 둔 것임을 어렵지 않게 알 수 있을 것이다. (세컨드 서브는 스핀을 사용하며, 방향과 깊이에 신경을 쓰는 서브라고 간주한다.)

세컨드 서브를 안정적으로 원하는 곳에 원하는 깊이와 스핀으로 집어넣을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면, 덩달아 첫 서브도 좋아질 수 밖에 없다. 최소한 심리적인 이유에서라도.

반면에 자신이 세컨드 서브가 약하다고 생각하고 있다면, 첫 서브에 걸리는 부하가 커질 수 밖에 없고, 첫 서브의 파워와 컨트롤 비중 조절을 놓고 항상 갈등하게 될 수 밖에 없다.

물론 가장 좋은 것은 항상 첫 서브를 성공시키는 것이다. 그리고 나는 첫 서브의 성공(성공은 단지 서비스 복스로 들어가는 것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원하는 위치와 깊이로 들어간 것을 의미한다) 을 위해 파워를 약간 줄이는 것도 감수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편이다.

그런데, 첫 서브의 성공률을 높이는 확실한 방법중의 하나가 바로 역설적이게도 세컨드 서브에 자신감을 갖는 것이다.
[좋은 세컨서브=강한 자신감과 확신-많은 훈련이 필수]



세컨드 서브를 열심히 연습하면 첫 서브는 저절로 좋아질 수 있다. 반면에 ‘첫 서브를 열심히 연습한다고 세컨드 서브가 저절로 좋아지지는 않는다’. 그렇다면 서비스 연습 시간의 상당 부분을 세컨드 서브의 연마에 할애하는 것이 논리적 귀결이지 않을까.

서비스 연습에서 세컨드 서브 연습의 비중을 높여보자. 후회할 일은 없을 것이다.

첫 서브는 확률도 좋지 않으면서 무지막지하게 후려패듯이 쳐 놓고, 실패하면 정작 세컨 서브는 먹기 좋은 떡으로 갖다 받치는 수모스러운, 그리고 폼 안나고, 실속도 없는 일은 이제 없어야 한다. 그래야 초급자의 딱지를 뗄 수 있다.

Atachment
첨부 '1'


  1. 그립(Grip)의 이해

    백핸드(Backhand) 세미웨스턴 V자가 G의 모서리에서 7의 면 상부 정도에 오는 그립으로 포의 풀웨스턴과 거의 일치한다. 라켓면이 지면과 수직이 되도록 팔 앞에 두고 팔을 쑥 내밀어...
    Read More
  2. 원핸드냐?,,투핸드냐?..Q&A로 보는 장단점들과 3단계로 배워보기

    Q)원핸드와 투핸드의 갈림길에서 조언을 부탁합니다. 안녕하세요? 테니스 엘보때문에 현재 왼손으로 테니스를 치고 있습니다.(오른손잡이 입니다) 약 1달 정도만 더 잘 보존 치료를 ...
    Read More
  3. [번역]백핸드 슬라이스 분석 [페더러 버전]

    백핸드 슬라이스는 쉬우면서도 어려운 기술입니다. 누구나 어렵지 않게 시도할 수 있지만, 세세한 부분에서 기술적인 완성도를 기하는 것이 쉽지 않은 까닭입니다. 특히 상대에게 쉽게...
    Read More
  4. 테니스 라켓 가로줄과 세로줄 텐션 차이에 대한 Q & A 모음

    Q.전 헤드의 프리지스티를 이용하고 있읍니다.  모든 면에 만족하고 있어 이번에 새로이 두자루 장만하고 총 3자루를 갖고 있읍니다.그런데 여기에 보면 스트링 텐션을 가로 세로 다...
    Read More
  5. 원핸드 백핸드

    오늘부터 백핸드의"백"이라는 소리만 들어도 움칠하고, 불안하며 좀 심하면 자다가도 경끼를 일으킬수 있으며 괜시리 심리적으로 한수 접히는 웬지 상전같고 손님같은 우리 동호인들의...
    Read More
  6. 서브의 기초부터 완성까지

    #서브 서브의 바이오메커닉스 서브의 파워는 라켓스피드에서 나옵니다. 라켓 스피드는 그렇다면 어떻게 생성되는 것일까요? 구체적으로 몸의 어떤 부분이 얼마만큼 라켓 스피드에 기여...
    Read More
  7. 포핸드 발리의 핵심

    #포핸드 발리 우리 동호인들은 단식보다 복식을 많이 하기 때문에 안정적인 리턴 후 네트 플래이가 아주 중요합니다. 리턴시엔 최대한 실수를 줄여주고 네트 플래이시엔 깊숙한 발리가...
    Read More
  8. 원핸드 백핸드를 어려워하지 말고 정복하자!!

    #백핸드 원핸드 백핸드를 어려워하지 말고 정복하자!! 테니스에서 백핸드가 필요치 않은것은 서브이외에는 없는데 백핸드가 약하다고 하는것은 테니스 실력이 약한것이고 대부분의 샷...
    Read More
  9. 낮은 텐션으로 줄매기에 도전해보세요^^

    테니스를 오래 쳤으면서도 스트링에 별로 관심없이 라켓에 쓰여있는 적정텐션보다 조금 쎈 정도로 줄을 매고 그 텐션에 대해 별로 의문도 없고 불만도 없이 테니스를 쳐오댔는데 올해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