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테니스는 애 키우는 것과 유사하다.

테니스를 접하게 되면, 테니스만의 재미에 빠져서 레슨도 받고 난타도 치고, 경기도 하게 된다. 


처음 몇 개월은 계속 늘고 있다는 느낌을 받지만 그 후에 갑자기 정체된 느낌이 든다. 그러다가 또 연습을 계속하면 느리기는 하지만 늘게 된다.

그러나 회사일이 많아서 몇 개월만 쉬었다가 다시 쳐 보면 실력이 쭉~ 미끄러져 있는 경우가 있다.


이런 경험을 하게 되면, 처음에는 황당하다.  다시 노력을 해 보지만 쉽게 실력이 올라가질 않는다. 문제는 몇 개월 전의 실력으로 회복도 어렵다는 것이다.

그 원인으로 내린 결론은 한 가지 동작을 하더라도 여러 가지 '감'들이 엉켜 있다는 데 있다. 


포핸드 하나만 보더라도 스플릿 스텝 리듬 알아야 한다. 점프 시 공을 정확히 봐야 한다.


풋워크가 되어야 한다.


이 때 풋워크도 한 가지가 아닌 공의 위치에 따라 아주 다양하게 해야 한다. 

밸런스를 잡으면서 가야 한다. 

자리를 잡고도 밸런스 있는 스윙이 되어야 한다.  다시 원위치도 자연스럽게 연결해야 한다.  즉 하나를 제대로 하는데도 여러 가지 다른 '감'들이 관여한다는 것이다.  이 중에서 한 가지 감이라도 제대로 연결이 되지 않으면 포핸드가 되질 않는 것이 된다.

포핸드뿐만이 아니라 백핸드에서도 이 원리를 적용이 되며 서브에서도 평소에는 잘 사용하질 않는 근육들을 복잡하게  사용을 해야 한다. 이와 같으니 몇 개월만 하질 않더라도 포핸드가 잘 안된다거나 서브가 잘 안된다거나 한다.




서브를 매일 500-700개 정도 친 적이 있었다.  그런데 놀랍게도 폴트의 비율이 많이 줄어들었다.  혹시 폴트를 하더라도 세컨드 서브에서도 더블폴트를 하지 않는다는 자신감이 생겼었다. 


그러나 그 후, 어깨가 작살나서 1년 반 동안을 테니스를 하지  못했다.

그리고 재활에 성공하여 다시 서브 연습을 하면서도 하루에 20-30개만 치기 시작했다. 지금은 완전히 완쾌되어 수술 전보다 더 좋은 서브를 구사하고 있는 중이다. 서브도 많이 연습을 하여 자신의 정확한 폼에서 좋은 구질이 나오다가 연습을 하지 않으면 감이 사라진다.

아마도 연습을 많이 함으로서 서브에서 필요한 몇 가지 '감'이 자동으로 근육에 저장이 되었다가 서서히 잊어진 것 같다.

서브같이 풋워크가 없는 것도 연습을 하질 않으면 '감'이 떨어진다. 물론 연습을 안 하다고 해도 일주일에 세 번 정도 경기를 할 수 있다면 괜찮다.

이것은 자전거의 '감'과는 대비가 된다.  자전거의 감은 아주 단순하다.  넘어지지 않는 평행감각 하나만 제대로 익히면 그 감을 평생 잊어지지 않는다.  테니스의 감은 한 동작에도 너무 많은 감이 복합되어 있기 때문에 꾸준히 연습을 하질 않으면 감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

그럼, 테니스를 자주 못하는 사람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라는 문제가 남는다.

테니스에서 가장 중요한 감은 풋워크에 대한 감이다.  이런 연습드릴을 매일 하진 못한다 하더라도 일주일에 3~4번 매일 한다면, 풋워크 감은 어느 정도는 유지할 수 있다.

풋워크의 감의 목표는 공을 따라갈 때 다리가 움직이는 것을 느끼질 못하면서도 자연스럽게 되는 것이다.

테니스는 아이를 키우는 것과 유사한 것 같다.  제대로 키우려면 매일 정성을 쏟아야 한다.
그럼에도 쉽게 향상이 되지 않는다. 그러나 한 달만 제 멋대로 행동하게 내버려두면 아이의 행동은 엉망이 될 수 있다.

마찬가지로 테니스도 일주일에 몇 번은 코트를 찾는 것이 좋으며 아니라면 풋워크 연습만이라도 꾸준히 해 주는 것이 좋다.  풋워크만 받쳐 준다면 다른 감이 약간 떨어졌다 하더라도 별로 어려움 없이 경기를 할 수 있다. 


자리만이라도 제대로 잡으면 공을 치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다.


  • 녹차 2012.05.03 11:55
    말씀하신것 처럼 테니스에 <감>이란것이 매우 중요한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요즘 서브연습을 자주한덕분에 서브에 감이 와서 퍼스트서브의 성공률이 75%이상 되고 세컨서브도 거의 95%이상이 되었고,게임에서도 서브게임에서 에이스 하나정도와 forced 리턴에러 두세개는 기본적으로 만들고 있습니다. 주변분들한테 칭찬도 많이 받고 개인적으로 상당히 만족해 하고 있는 상태인데 이 감이 또 떨어질까봐 걱정이 되고 있습니다.

    아직 서브의 자세, 스윙궤도등을 조금씩 수정해 나가고 있는 단계라서 이 감을 잃어버렸다가 다시 다음에 찾으려면 어려울까봐 걱정이 됩니다. 그래서 이 감때문에 가능하면 코트에 빠지지 않고 나가려고 노력하고 있는중입니다.
  • 정동화 2012.05.03 12:03
    녹차님!
    아주 좋네요.

    세컨드 서브를 많이 연습하세요.
    세컨드 서브가 강해지면 자동적으로 퍼스트 서브가
    자신감이 생기고 강해집니다.

    그리고 서브 감각이 떨어질까 걱정은 안 하셔도 됩니다.
    다시 감을 찾고 자시 잊어버리고 다시 찾고 하다가
    결국은 자신에게 맞는 최적의 방법이 완성되는 것입니다.

    서브는 강하게만 넣으려고 하지 마시고 자신의 파워
    70-80%만 사용하여 퍼스트와 세컨드 서브를 동일하게
    넣는 것이 중요합니다. |+rp+|2993
  • 강산에 2017.07.15 23:42
    감사합니다

  1. 테니스는 애 키우는 것과 유사하다.

    테니스는 애 키우는 것과 유사하다. 테니스를 접하게 되면, 테니스만의 재미에 빠져서 레슨도 받고 난타도 치고, 경기도 하게 된다. 처음 몇 개월은 계속 늘고 있다는 느낌을 받지만 ...
    Read More
  2. 아직도 풋폴트를 하고 있는가?

    대회에서도 풋폴트를 하고 있는가? 동호인 대회에 출전해 보면 대부분 선수들이 풋폴트를 하고 있다.풋폴트를 하지 않으면 손해를 보는 느낌이 드는 모양이다. 심지어는 2-3발을 걸어 ...
    Read More
  3. 다운 더 라인은 평상시보다 타점을 뒤에서...

    다운 더 라인은 평상시보다 타점을 뒤에서... 게임 중에 다운 더 라인 볼을 잘 치는 사람들이 있다. 두 사람 사이인 센터가 항상 취약지역이므로 상대는 센터를 지키려고 노력을 한다....
    Read More
  4. 과감한 포치가 게임을 결정한다.

    과감한 포치가 게임을 결정한다. 복식을 좌우하는 기술이 포치이다. 대부분 전위에 선 사람은 라켓을 들고 가만히 서 있는 경우가 많다.과감하게 달려 나가서 포치를 해야 한다. ‘자신...
    Read More
  5. 우승자가 말하는 발리의 실전 테크닉

    우승자가 말하는 발리의 실전 테크닉 복식에서는 네트를 빠르게 점령하는 사람이 유리하다. 네트 앞에서 주로 발리로 승부를 하게 된다. 발리는 베이스라인까지 깊고 길게 하는 것으로...
    Read More
  6. 3, 5, 7이라는 고스톱 숫자인가?

    3, 5, 7이라는 고스톱 숫자인가? 3, 5, 7이라는 숫자는 홀수이다. 보통 고스톱을 할 때 이 숫자를 사용한다. 테니스에서도 이 숫자를 생각해 본다. 적어도 에러를 하지 않고 ‘3번만 상...
    Read More
  7. 멋진 폼에서 좋은 볼을 칠 수 있다.

    멋진 폼에서 좋은 볼을 칠 수 있다. 스포츠는 폼으로 이루어지는 동작에서 나온다.폼이 좋아야 좋은 볼을 칠 수 있다. 여자 선수들은 테니스를 잘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폼에 많은 신...
    Read More
  8. 복식에서 주로 사용하는 세 가지 샷

    복식에서 주로 사용하는 세 가지 샷 우리는 게임을 할 때 어떤 곳으로 쳐야 하는지에 대하여 집중을 하지 않고 거의 습관처럼 볼을 친다. 상대가 서브를 넣고 들어오면 치는 방향은 대...
    Read More
  9. 개인 연습은 90% 이상 성공률이 나와야 한다

    개인 연습은 90% 이상 성공률! 혼자서 연습하는 개인 연습을 할 때는 90% 이상의 성공 확률을 기록해야 한다. 서브를 연습할 경우 10개의 볼로 퍼스트 서브를 넣는 연습을 하였다면 9...
    Read More
  10. 빠르게 고수가 되는 3가지 비법

    빠르게 고수가 되는 3가지 비법 테니스라는 스포츠는 어렵고 잘 늘지도 않는다. 대부분 사람들은 테니스에 매료되어 쉽게 다가왔다가 쉽게 멀어져 간다. 이는 테니스만이 가진 매력에 ...
    Read More
  11. 자신만의 비장의 무기를 개발하자-나달의 포핸드 분석 영상

    자신만의 비장의 무기를 개발하자. 게임을 할 때 자신만이 가지는 비장의 무기를 가지고 있다면 게임을 승리로 이끄는데 아주 유리할 것이다. 윔블던에서 우승한 페더러와 세레나는 일...
    Read More
  12. 자신의 타격 존은 27%뿐이다.

    자신의 타격 존은 27%뿐이다. 우리가 레슨을 할 때 코치가 던져주는 볼을 잘 친다. 그 볼은 초보자도 치기 쉽게 바로 앞에 던져 주기 때문이다. 그리고 볼의 강도는 그렇게 세지 않게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68 Next
/ 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