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녕하세요? 저는 20대 후반의 테니스 초보 동호인입니다. 늘 전테교에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어서 간략하지만 엘보우로 고생하시는 분들께 저의 엘보우 경험담을 공유하고 싶어서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부제로 '엘보우와 라켓 텐션(가트 장력)과의 관계'로 정한 것은 엘보우의 여러가지 원인들 중에서 특히 라켓 줄의 높은 텐션으로 인한 영향에 대해 초점을 맞추어 보기 위함입니다. 


다분히 개인적인 경험담임을 알려 드리며, 다른 분들의 조언도 함께 구해 봅니다.^^;;;

먼저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라켓의 높은 텐션은 팔꿈치에 부담을 주어 '엘보우'가 올 수 있으니 가능한 적정(또는 최대한 낮은) 텐션을 사용하시길 권장합니다.


특히, 라켓 사이즈가 작아질수록 같은 텐션도 더 딱딱한 느낌을 가져오니 텐션을 조금 더 낮추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엘보우가 찾아오다 ! >

먼저, 엘보우 치료에 관심을 가지게 된 시기는 새로운 라켓으로 바꾼지 석달이 지날 즈음으로 기억됩니다. 


사실 라켓을 바꾸고 얼마지 않아서 부터 팔꿈치가 시큼거렸지만 그냥 무시하고 있다가 이게 말로만 듣던 '엘보우'구나 하고  생각했을 때는 이미 라켓을 제대로 들지도 못할 정도였으며, 일상생활에서 팔을 제대로 펴고 굽히기도 불편했습니다.

라켓의 변화는 다음과 같습니다.
/기존/
100빵, 310그램 정도, 텐션은 권장사양(43~60)의 중간치 53 정도  --->>

/라켓 변경후/
93빵, 340그램 정도, 텐션은 권장사양(53~63)의 중간치 58 정도: '엘보우'가 심해짐.. --->>

/라켓 텐션 낮춤/
93빵, 340그램 정도, 텐션은 권장사양(53~63)의 최하치 53 정도: 한결 부드러워져 '엘보우'가 완화됨.

< 엘보우는 어디서 왔을까? >

엘보우가 심해지면서 일주일에 적어도 3시간씩 2번 이상은 치던 라켓을 놓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그러면서 제가 왜 엘보우에 걸렸는지, 엘보우를 어떻게 치료하고 앞으로 재발을 방지할 수 있을까 여러 자료를 접해 보았습니다.

*라켓이 무거워졌는데 근력 부족이 원인인지..


*라켓빵 사이즈가 작아지면서 정중앙에 못 맞췄을때 오는 충격의 영향인지...


*지금 라켓의 강성(stiffness)이 66, 67 정도의 반발력을 가지고 있는데, 60 이하의 좀더 유연한 라켓으로 바꿔야하는지...


*운동 전후 스트레칭이 부족해서인지..


*아니면 라켓을 바꾸면서 스트록 폼의 변화(오픈 스탠딩, 세미웨스턴 그립, 와이퍼 스윙 등등)를 주었는데 자세 불량인지...


여기 '엘보의 예방과 치료' 게시판의 글들이 많은 참조가 되었습니다. 특히 김민님께서 올려주신 '테니스 라켓의 특성과 엘보우 1,2' 의 게시글(글 마지막에 링크해 놓았습니다.)에서 제 나름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었으며, 엘보우에 대해 조금 더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그 실마리는 가트 장력(텐션)이었습니다. 


그리고 위의 요인들이 모두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 같으며, 어느 한 가지만의 문제는 아니었던 것 같습니다.


< 저의 엘보우 치료법과 향후 예방책>

1. 일단 무조건 쉬었습니다.
근 3달 정도 쉬었습니다. 중간에 너무 치고 싶어서, 왼손으로 연습하여 코트에 들어가도 보았는데, 그게 그렇게 갑자기 바꿀 수 있는게 아니더군요..ㅡㅡ;; 그래서 그냥 계속 쉬었습니다. 


팔꿈치에 시큼한 느낌이 가실 때까지 무조건 쉬었습니다. 제 경우엔 3개월 정도 걸렸습니다. (생각해보니 저의 치료법은 거의 이게 다군요..ㅡㅡ^;;;)

2. 덤으로 가끔 얼음팩, 핫팩 등으로 팔꿈치 부위를 마사지 해주고, 샤워할 때면 잊지 않고 따뜻한 물로 마사지 해주곤 했습니다.

3.  라켓 줄의 텐션을 가능한 가장 낮춰보았습니다.(효과가 컸습니다.@@)

4. 팔꿈치 보호대를 사서 착용했습니다.

5. 코트에 들어가기 전에 항상 스트레칭과 팔굽혀펴기(50회 이상)하고 들어가기로 했습니다.(팔꿈치 스트레칭은 서서 편안하게 오른팔을 쭈욱 앞으로 편 상태에서, 왼손으로 오른손 끝을 자기쪽으로 댕겼다 놓았다 하는 식으로...등등)

6. 코트에 들어가서 항상 미니 테니스로 약간 땀이 날 정도로 몸을 풀어주고, 베이스 라인으로 가서도 처음엔 코트의 반만 사용하여 부드럽게 연타연습을 충분히 하려고 노력합니다.

7. 의식적으로라도 타점을 좀 더 앞에 잡아놓고 칠려고 노력합니다. 그리고 전반적으로 자세를 좀 교정해 보았습니다.

< 엘보우와 텐션과의 관계 >

라켓 변경 전,후 라켓줄의 텐션은 모두 각 라켓 권장 텐션의 중간치 정도인 53파운드 / 58파운드 정도였습니다. 비록 권장텐션의 중간치라고는 하나, 작은 라켓 사이즈에서의 58 파운드는 송판과도 같이 느껴졌습니다(아무래도 줄을 매어준 사람이나 머신, 스트링의 종류에 따른 차이가 가미되었을 수도 있습니다). 


이 상태로 한 3개월정도 치면서 팔꿈치가 많이 시큼거렸던 것 같습니다. 줄의 높은 텐션이 엘보우에 많은 영향을 미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그래서 휴식기를 거치고 다시 치기 시작할 때, 새 라켓의 줄 텐션을 라켓이 허용하는 가장 낮은 텐션(53 파운드)으로 새롭게 매어 보았습니다. 라켓면 중앙부를 손으로 눌러 보았을때 약간 말랑말랑 들어가는 정도이며, 생각보다 그렇게 많이 느슨하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습니다. 아마 권장텐션보다 조금 더 낮추어도 큰 문제가 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다만, 제가 여기서 강조하고 싶은 부분은 텐션 몇 파운드가 좋다는 식의 단순한 수치가 아닌, 저같은 초보자의 경우 - 정확한 자세로 라켓에 힘을 효과적으로 싣을 수 없는 경우 -에는 가급적 낮은 텐션을 사용하는게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특히 라켓 사이즈가 작을수록). 물론 실력이 점점 향상되어 정확히 힘을 싣을 수 있다면, 좀더 텐션을 높일 수 있겠지만요...

그래서 제 결론은 혹시 라켓으로 인해 엘보우가 오지 않았나, 그래서 라켓을 바꿔야하지 않을까 의심이 드시는 분께서는 먼저 텐션을 한 번 낮춰보길 권장합니다.

< 마무리 >

엘보우로 고생하는 동안 직접 테니스를 치지는 못했지만, 전테교의 많은 분들께서 올려주신 방대한 글들을 차근히 읽어볼 수 있는 기회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전테교를 알게 된 것에 참으로 기뻣으며, 많은 분들의 시간과 노력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조금은 새롭게 테니스를 바라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들여다볼수록 그 오묘한 깊이에 빠져드는 것이 테니스의 매력 같습니다.(물론 다른 취미나 운동도 그러할테지만...)

지금은 많이 완쾌되어서 한달 전부터 일주일에 두어번씩 다시 즐거운 테니스를 치기 시작했으며, 팔꿈치의 시큼한 느낌은 80% 이상 없어진 것 같습니다. 지금도 항상 조심하고 있구요. 엘보우로 한동안 고생하다 보니, 진짜 아프지 않고 건강히 평생토록 즐겁게 테니스를 하고 싶습니다. 엘보우로 고생하시는 분들께서는 어서 완쾌하시길 바라겠습니다. 그럼 즐테하시길 바랍니다. ^^

< 참조글 >
김민님께서 올려주신 23, 24 번글 '테니스 라켓의 특성과 엘보우 1,2





  • 혁빠 03.08 22:09
    음.......거의 치료가 완료 되셨다니, 정말 축하(?) 드립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라켓 사이즈가 작아질수록 텐션은 오히려 낮추어야 한다고 봅니다.
    저도 93 -> 98 -> 100 -> 98 이런식으로 사이즈를 바꾸어 보았는데...
    사이즈가 작을수록.... 똑같은 텐션을 사용해도 딱딱하다는(송판같은) 느낌이 강했습니다.

    엘보우 예방법은...........제 경우는 간단합니다.
    1kg의 아령으로 근력 운동을 꾸준히 해주고 있습니다.
    많이들 알고 계시는 방법으로, 책위에 손목을 올려 놓고 손목을 들었다 놓았다 하는....
    (한쪽 방향으로만 하지 마시고, 반드시 손목을 뒤집어서 똑같이 해주세요...^^)

    그리고 운동 전,후의 스트레칭이 정말...정말...정말....중요합니다.
    운동전에는 동적 스트레칭(스윙연습이 최고죠....^^)
    운동후에는 정적 스트레칭(흔히들 알고 계시는.....최대한 이완해서 10초정도 유지하는....)

    요즘 부상때문에 운동을 쉬고 계시는 분이 주위에 많아서 안타깝기 그지 없습니다.
    모두들 건강하게......좋은 운동 오랫동안 즐겼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저도요...........^^)
  • 서혁준 03.09 12:05
    혁빠님, 좋은 엘보우 예방법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라켓 사이즈가 작아질수록 좀 더 텐션을 낮추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작은 라켓으로 바꾼 다음, 별 생각없이 58 정도로 매었는데 너무 딱딱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나중에 53 정도로 낮추니 훨씬 부드러워져 딱 제게 맞는 텐션이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 부산꼴뚜기 09.24 19:52
    엘보우 글 잘 살펴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 김대정 02.25 19:05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엘보우가 걸리진 않았지만 조심해야 겠다는 생각이 팍팍 드네요.
    건강이 최고!



  1. No Image

    prp 프롤로주사 후기...

    제가 하는일도 역시 육체적으로 특히 손목과 테니스엘보도 많이 쓰는 일입니다... 그리곤 테니스를 치게된지 3개월 정도가 지나던즘... ㅇ ㅔ 엘 보 우..............--; 글로만 읽고 ...
    Read More
  2. No Image

    무릎 통증에 관한 고견 부탁합니다.

    무릎 관절에 염증도 생기고 한마디로 너무 많이 써서 벌써 도가니가 닳았나 봅니다. 하고싶은 테니스를 못하게 될까봐 걱정입니다. 즐테를 하는 입장인데 자꾸만 걱정되네요 가끔 걸을...
    Read More
  3. No Image

    엘보우 예방법

    저도 엘보로 인한 고생 딱 한번 경험했습니다 그 후로 다시는 발생하지 않습니다 왜냐면 게임전에 팔목운동 즉 근육을 늘리는 운동을 하기 때문이지요 나이가 들면 특히 45세 이상부터...
    Read More
  4. No Image

    난치성 테니스엘보…팔꿈치 통증 “끝”

    ▶ 테니스엘보 발병원인 = 테니스엘보는 손목을 과도하게 손등으로 젖히는 동작을 자주 반복할 때 잘 생긴다. 손작업이 과도한 직업인과 주부, 또는 뒤땅을 자주 치거나 손목사용이 심...
    Read More
  5. No Image

    새 고무줄과 오래된 고무줄의 차이_엘보, 근육파열

    젊었을때 근육은 탄력과 근력이 좋습니다. 그런데 나이가 들면 근육도 탈력성과 근력의 성능이 저하됩니다. 수십년을 운동했지만 엘보 한번 걸리지 않았고 부상에 의해 쉬어 본 일이 ...
    Read More
  6. No Image

    엘보로 고생중...레슨 1년에 찾아온 테니스 엘보우....

    레슨 받은지 1년 3개월이 넘어갑니다..... 레슨 1년이 되도록 실력도 안늘고 시합을 해도 민폐만 끼치고.... 코치는 죽어라 포핸드만 가르쳐주고... 물론 백도 하고 발리도 하지만... ...
    Read More
  7. No Image

    방아쇠 수지증..답변

    '방아쇠 수지증'을 앓고 계시군요. 말 그대로 손가락이 방아쇠를 당기는 듯한 모양으로 변한 것을 말합니다. 손가락 앞쪽에는 손가락을 구부리게 하는 근육과 인대가 줄처럼 길게 뻗어...
    Read More
  8. No Image

    테니스 새끼 끼 손가락 부위의 통증이구요, 병원 갔더니 "방아쇠 수지"라고 합니다.

    방아쇠 수지가 골프에서 주로 발생하다네요. 그래서 검색해서 골프 까페에서 퍼왔습니다. 새끼손가락이라는 단어가 입력이 안되서 첨부파일로 올립니다.
    Read More
  9. No Image

    손가락 - 손바닥 연결 부분의 통증은 저만 있는 건가요?

    물론, 이러한 통증이 엘보는 아니겠지만요, 이걸 병원을 가봐야 할지, 말아야 할지 잘 모르겠습니다. 오른 손 통증은 지금 3주정도 계속 되고 있는데요 많이 나아지고 있습니다. 처음 ...
    Read More
  10. 엘보우 극복기; (부제: 엘보우와 라켓 텐션과의 관계)

    안녕하세요? 저는 20대 후반의 테니스 초보 동호인입니다. 늘 전테교에서 많은 도움을 받고 있어서 간략하지만 엘보우로 고생하시는 분들께 저의 엘보우 경험담을 공유하고 싶어서 글...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