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글을 네이버(블로그,카페,폴라)로 공유

백핸드(Backhand)  세미웨스턴 


b_semi_west.jpg



V자가 G의 모서리에서 7의 면 상부 정도에 오는 그립으로 포의 풀웨스턴과 거의 일치한다. 라켓면이 지면과 수직이 되도록 팔 앞에 두고 팔을 쑥 내밀어 그대로 잡으면 이 그립이 된다. 포의 풀웨스턴으로 잡고 손등을 위로 향하게 한다고 기억하면 좋을 것이다. 


이 그립의 특징은  백핸드 톱스핀에서의 하드히트가 아주 쉽다는 점. 또 회전량을 줄여서  플랫으로 칠 수도 있다. 기본적으로 스트로크에서의 강타 전용이라 할  수 있는 그립으로 슬라이스나 백발리를 이것으로 하기는 상당히 어렵다. 


그립 포지션 그립의 모서리를 알파벳으로 평면을 숫자로 표시하고 있다.  엄지손가락과 집게손가락 사이에 생기는 V자가 어디에 오느냐에 따라 각 그립을 분류해본다. 




백핸드 이스턴 



b_east.jpg

 



V자가 8에 오게 잡는 방법으로 컨티넨탈 보다도 약간 왼쪽으로 비켜 잡은 형태가 된다. 백핸드 플랫이 가장 치기 쉬운 그립이며 톱스핀도 걸 수가 있다. 슬라이스나 백발리는 약간 어렵긴  해도 칠 수는 있다. 


즉 백핸드에 관해서는 어떤 샷도 구사할 수 있는  활용도가 큰 그립이다. 서브도 아래에서 위로의 회전을 걸기가 쉬워서  스핀서브에는 적격이다. 스피드는 그다지 기대할 수 없다 ...페더러의 원핸드 백핸드^^





포핸드(Forehand) 세미 웨스턴 


semi_west (1).jpg

  


포의 세미웨스턴은 V자가 거의 2의 한가운데  쯤에 오는 그립. 이스턴과 웨스턴의 중간에 해당하는 그립으로 양쪽의  특징을 다 가지고 있다. 즉 포핸드 플랫과 강한 톱스핀을 다 칠 수 있다. 

슬라이스도 못 치는 것은 아니지만 그다지 일반적이지는 않다. 기본적으로  포핸드 스트로크용 그립으로 발리에서 쓰이는 경우는 별로 없다. 여자선수  중에는 힘이 약한 것을 보충하기 위해서 이 그립으로 포발리를 구사하는  선수도 있기는 하지만 낮은 발리같은 경우에는 손목의 형태가 상당히  어려워진다...프로선수들이 가장 많이 사용..





포핸드 웨스턴 


 


원래 웨스턴은 세미웨스턴과 풀웨스턴을 포함한  총칭적인 성격을 띤 것이었지만 여기서는 보다 상세하게 분류하기 위해서  세미웨스턴과 풀웨스턴으로 나누었다. 웨스턴은 V자가 B의 모서리에서부터  3의 면 상부쯤까지 온다. 


라켓면을 지면에 수평되게 하여 신체 앞에  두고 위에서부터 똑바로 잡는다고 생각하면 된다. 포핸드 스트로크에서  힘을 싣기가 아주 쉬운 그립으로 톱스핀계를 중심으로 플랫에 가깝게 
맞는 강타도 칠 수가 있다. 포핸드 스트로크 전용이라고 할 수 있는데  볼을 세게 치는데 아주 제격인 그립이다. 





컨티넨탈 그립


cont.jpg


잡는 방법은 그립 포지션의 그림을 이용하여 설명하기로 한다.  먼저 얇게 잡는 컨티넨탈은 엄지손가락과 집게손가락 사이에 생기는  V자가 H의 모서리에서부터 1의 면의 한가운데쯤에 오게 잡는다. 


라켓면을  수직이 되게 하여 신체의 앞에 두고 바로 위에서 자연스럽게 잡는다고  생각하면 된다. 컨티넨탈의 특징은 포 백 모두 그립 체인지를 하지 않고  쉽게 칠 수 있다는 점이다. 그렇기 때문에 재빠른 반응이 필요한 리턴  등에서 특히 편리하다. 또 포 백 모두 슬라이스계가 치기 쉽고 슬라이스를  주로 사용하는 발리에도 적합하다. 강타는 구사하기 어려운 그립이지만 
리치가 넓은 이점도 있다. 



포핸드 이스턴 


fo_east.jpg


 


V자가 거의 A의 모서리에 오게 잡은 것으로  컨티넨탈보다도 약간 오른쪽으로 비켜 잡은 그립이다. 흔히들 「라켓을 악수하듯이 잡으라」 는 말을 많이 한다. 손바닥의 방향과 라켓면의 방향이 거의  같기 때문에 면조작의 감각을 알기 쉽다. 


포핸드 플랫을 가장 치기 쉬운  그립으로 스핀이나 슬라이스도 어느 정도 가능하다. 기본적으로 스트로크에  적합하며 높은 볼을 치기 쉬워서 포발리에 쓰이는 경우도 많다. 이 그립으로 
서브를 넣으면 플랫으로 잡기 쉬워서 초보자들이 사용해도 좋을 듯 하다...페더러의 포핸드그립^^..




포핸드 풀 웨스턴 


0069_ful_west.jpg

 

 


웨스턴보다도 두꺼운 그립으로 V자의 위치는  3의 면의 한가운데 쯤에서부터 C의 모서리부근까지. 포핸드 스트로크에서  톱스핀계의 하드히트에 최적의 그립이다. 단 그립이 두꺼울수록 리치는  짧아지므로 그 점에서는 가장 불리하다. 


이 그립일 경우에는 같은 면으로  백핸드도 칠 수가 있기 때문에(백의 세미웨스턴에 해당) 스트로크에  관해서는 일종의 원그립 테니스도 가능하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포핸드  이스턴과 세미웨스턴 비교]







  1. 토스(Toss) 정복하기-강력한 서브의 시작

    #서브 "토스" 토스 잘하는 동호인은 1% 아니... 0.1%도 않된다고 할 정도록 토스는 서비스에서 가장 어려운 기술이 되어버린지 오래되었습니다. 동호인들은 자신만의 토스를 찾기 시작...
    Read More
  2. 파워와 컨트롤 높여주기

    #포핸드 파워와 컨트롤 높여주기 타점을 앞에서 잡으세요. 테니스 폼은 거울 앞에서 잡으면 됩니다. 난타를 칠때는 최대한 간결하고 자연스러워야 합니다. 테니스의 대한 이론과 폼 교...
    Read More
  3. 원핸드냐?,,투핸드냐?..장단점들과 3단계로 배워보기

    Q)원핸드와 투핸드의 갈림길에서 조언을 부탁합니다. 안녕하세요? 테니스 엘보때문에 현재 왼손으로 테니스를 치고 있습니다.(오른손잡이 입니다) 약 1달 정도만 더 잘 보존 치료를 ...
    Read More
  4. 백핸드는 포핸드 그립으로 잡고서 치는 것

    인천과 부산에서 남녀챌린저대회가 열린다. 이전에 김천과 창원, 서울에서 챌린저대회가 열렸다. 이덕희와 권순우가 4강, 결승에 오르고 권순우가 서울에 이어 부산에서도 8강에 진출...
    Read More
  5. 그립(Grip)의 이해

    백핸드(Backhand) 세미웨스턴 V자가 G의 모서리에서 7의 면 상부 정도에 오는 그립으로 포의 풀웨스턴과 거의 일치한다. 라켓면이 지면과 수직이 되도록 팔 앞에 두고 팔을 쑥 내밀어...
    Read More
  6. [번역]백핸드 슬라이스 분석 [페더러 버전]

    백핸드 슬라이스는 쉬우면서도 어려운 기술입니다. 누구나 어렵지 않게 시도할 수 있지만, 세세한 부분에서 기술적인 완성도를 기하는 것이 쉽지 않은 까닭입니다. 특히 상대에게 쉽게...
    Read More
  7. 원핸드 백핸드

    오늘부터 백핸드의"백"이라는 소리만 들어도 움칠하고, 불안하며 좀 심하면 자다가도 경끼를 일으킬수 있으며 괜시리 심리적으로 한수 접히는 웬지 상전같고 손님같은 우리 동호인들의...
    Read More
  8. 서브의 기초부터 완성까지

    #서브 서브의 바이오메커닉스 서브의 파워는 라켓스피드에서 나옵니다. 라켓 스피드는 그렇다면 어떻게 생성되는 것일까요? 구체적으로 몸의 어떤 부분이 얼마만큼 라켓 스피드에 기여...
    Read More
  9. 원핸드 백핸드를 어려워하지 말고 정복하자!!

    #백핸드 원핸드 백핸드를 어려워하지 말고 정복하자!! 테니스에서 백핸드가 필요치 않은것은 서브이외에는 없는데 백핸드가 약하다고 하는것은 테니스 실력이 약한것이고 대부분의 샷...
    Read More
  10. 낮은 텐션으로 줄매기에 도전해보세요^^

    테니스를 오래 쳤으면서도 스트링에 별로 관심없이 라켓에 쓰여있는 적정텐션보다 조금 쎈 정도로 줄을 매고 그 텐션에 대해 별로 의문도 없고 불만도 없이 테니스를 쳐오댔는데 올해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