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글을 네이버(블로그,카페,폴라)로 공유

테니스를 오래 쳤으면서도 스트링에 별로 관심없이 라켓에 쓰여있는 적정텐션보다 조금 쎈 정도로 줄을 매고 그 텐션에 대해 별로 의문도 없고 불만도 없이 테니스를 쳐오댔는데 올해 초에 아직까지 사용해오던 라켓들과 아주 감이다른 라켓을 얻었습니다.

Volkl PB9


아직까지 단 한번도 사용해보지않았던 상표인데 여러가지 데모 라켓중에 눈을 끌길래 한번 쳐봤고 쳐보자 마자 반했습니다.


솔리드~~ 


다른 이유 하나 없이 솔리드한 손맛에 반해 다른 라켓들을 멀리하고 이라켓만을 계속해서 사용해 왔는데 데모라겟에 매져 있던 줄과 같은 멀티필라멘트 줄을 매니 줄이 너무 밀려 다녀 신경이 씌였고 아직까지 제가 사용하던 줄에 비해  너무 수명이 짧아 자주 새줄로 갈아야 하는게 귀찮아 아직가지 다른 라켓에 사용하던 폴리줄인 바볼랏 프로허리케인 17G 을 55파운드로 바꾸어 버리고 잘 사용해 왔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엘보우에 조금씩 무리가 느껴졌습니다.


일주일에 20시간 정도 패대기 랠리로 레슨을 진행하는 저에게 엘보우는 치명적인 부상이기에 이라켓을 사용하면 안되겠다 생각이 들었지만 쇠부짓갱이로 볼을 때리는듯한 그 솔리드한 손맛의 유혹이 너무나 강해 여러가지 줄을 사용해 오면서 어느줄이 이라켓에 잘 맞는지를 찾아 헤매였습니다.


줄을 찾아 헤매던중에 별 해괴한 얘기를 들었습니다.


보통의 라켓에 씌여져 있는 적정 텐션은 50~60파운드인데 프로 선수중에 26파운드로 줄을 매는 선수도 있다~ 였습니다.


줄줄이 답글이달리고 여러 사람들이 30파운드 또는 그보다도 더 낮게 줄을 매어 테스트를 했고 심지어는 줄매는 스트링머신의 한계를 넘어 10파운드정도 또는 스트링 머신을 사용치않고 스타터 크램프를 사용해 맨손으로 줄을 당기고 줄을 매었다는 얘기까지 나오게 되었습니다.


작은빵의 라켓일수록 효과적이다.


뻣뻣한 옛날 방식(?)의 폴리줄이 제격이다.


스핀과 파워 그리고 콘트롤에도 문제 없다 그리고 부드럽다~ 가 얘기의 핵심인데..

답글을 달은 많은 사람들중에 앞으로도 계속해 아주 낮은 텐션을 사용할거고 더 낮은 경지에도 도전해 보고 싶다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호기심이 생기니 바로 실행해 보았습니다.호기심이 생기면 못 참거든요.스트링은 바볼랏 프로 허리케인 17G세월이 가도 끊어지지 않고 끊어지는 그날까지도 아무 불만없이 사용해 왔기에 이 줄부터 매봤습니다.


이줄은 처음 자리를 잡는 2~3일이 지나면 그다음부터는 죽는날까지 감이 같고 줄이 끊어지기 직전의 감이 제일 좋습니다.
그래서 끊어지면 아쉽습니다.

끊어지고 나면 한참 손맛이 좋았는데...쩝. 아쉬워~ 합니다.

바로 55파운로 매어져 있던 하이브리드 줄을 끊어 버리고 낮은 텐션에 도전했다.


하지만 인간의 맘속엔 의심이 남았던지 30파운드이하를 얘기했고 들었지만 5파운드의 의심치만큼 높여 35파운드로 맷습니다.


처음 2~3일 숨고르는 시간동안에 컨트롤에 문제가 있는듯 볼이 조금 날렸습니다.

괜한짓을 했나? 하는 생각을 하는 중에 시간은 흘렀고 줄값을 아까워 하는중에 숨고르기가 지나 줄이 자리를 잡은 2~3일 뒤엔 놀랐습니다.


아무 불만없이 일주일에 20시간정도씩 2달정도 사용했습니다. 
팔꿈치도 더이상 아프지 않습니다.

줄이 끊어지지 않았지만 괜한 의심치 5파운드를 버리면에 또 의문이 들었습니다.

이번엔 Volkl Cyclone 17g 입니다.순수한 믿음으로 메인을 30파운드로 맷습니다.
하지만 크로스는 32파운드.먼저 35로 메인과 크로스를 같이매니 크로스가 헤드팁쪽으로 눈썹모양으로 밀려 올라가길래 크로스를 조금 더 높여 보았지요.

아직 일주일밖에 지나지않아 이줄과 30파운드의 텐션이 잘 어울리는지 아닌지는 잘 모르겠고..


제가 전문 스트링거가 아니기에 이렇게 해봐라 마라를 얘기하기는 그런데 저 자신이 제레벨에서 치는데 전혀 불편함이 없고 팔에 무리가 오던 라켓이 이제는 아주 편한 라켓으로 변신했으면서도 내가 좋아하던 손맛을 그대로 유지 시켜주기에 여러분들에게 소개해 봤습니다.


원문중에 싫다고 했던 분들도 많았기에 제가 줄값을 변상해 드리지는 않는다는 점을 잊지마시고 호기심이 발동하신분은 재미삼아 한번 30파운드 또는 그보다도 더 낮은 텐션에 도전해 보세요~

더운 날씨에 건강조심, 부상조심하시고 항상 즐테하는중에 좋은 친구들 많이 만나시기를~ ^^*

원문 [Low, low tensions. 30lbs feels great. 20lbs pretty good, too]


http://tt.tennis-warehouse.com/showthread.php?t=319527



  • 너덜 07.18 08:23
    전 케블라 38에 폴리40 lb로 맨적이 있는데 환상적이었습니다. 그러다 ebay에서 인도산 천연쉽을 아주 싸게 사서 당분간 이걸 쓰고 있는데, 이것 다 떨어지면 그때 다시 시도 하려합니다. 케블라 보다는 역시 천연쉽이 좋기는 좋더군요 그런데 가격이. Auction에서 아주 싸게 사서 쓰지만 다시 그 가격에 산다는 보장도 없고.... 물론 제 값주고 사기는 너무 부담되고.

    물론 개인 취향이라서 강력히 권하기는 뭐해도 스트링머신 있으신 분은 케블라/폴리 조합에 아주 낮은 텐션 시도해 보세요. 후회는 안하실 겁니다.
  • 즐건테 07.18 10:48
    너무 공감되는 글이라 정말~~!! 오랫만에 다는 댓글이네요....
    team_k님이 체험하신 느낌에 100% 동의하는 1인 입니다.
    Prostaff88(363g strung)의 손맛을 너무 좋아해서 계속 쓸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다가 찾은 방법이기도 합니다.

    아마도 team_k님도 우드라켓으로 테니스를 시작하지 않으셨나요?
    저는 몸 속에 오랫동안 그 느낌을 가지고 있나 봅니다.
    옆에서 다들 그러네요. 제대로나 치지.... 무거운 것 들고 친다고....ㅋㅋㅋ
    http://www.tennis-warehouse.com/feedback-kps88.html
  • 이용철 07.18 10:57
    즐건테님 오랫만입니다.
    이제 방학했으니 자주 뵐수 있을지 모르겠네요
    평일이든 주말이든 저도 이제 자주 코트에 나가 볼려고 합니다.

    코트에서 뵙겠습니다.
    |+rp+|32558
  • Gotennis 07.18 12:06
    저는 수동 스트링머신으로 수리하는데요
    자동 30파운드로 수리했다는거지요
    저는 자동 38파운드로 맷다가 공이 안나가서 잘라버렸는데요
    줄을 느슨하게 매면 잘나간다고 하던데 40이상 까지는 잘나가던데
    40 이하로 매니 그때부터는 안나가더라고요
    30 이 정말 잘나간단 말입니까
    공 한개 치고 나면 줄을 심하게 비뚤어저서 손가락으로 맨날 그거 바로해줘야 하고 요
  • 너덜 07.18 16:07
    제경우도 40이하면 좀 파워가 떨어지시 시작하더군요. 케블라가 워낙 강성이라 38로 맵니다. 그 이하도 해봤지만 파워가 좀 그래서.
    폴리도 40 이하를 해본 적이 있는데 확실히 파워가 좀 떨어 지더군요.

    글쎄 인조쉽이나 신세틱 같은 것은 어느 텐션부터 파워가 급속히 떨어지는지 궁금하네여. 혹시 경험 있으신 분 답변좀....
  • team_k 07.19 12:30
    여러분들이 답글을 달아 주셨고 이미 아주 낮은 텐션을 사용하시는 분도 있군요.

    제가 조금은 깽뚱한 이글을 보고 따라한건 너무 줄에 민감한 라켓에 멀티필라멘트나 신세틱이 아닌 폴리줄을 매길 원했고 폴리줄을 원하는 이유는 내구성과 볼을 치는 중에 줄을 고를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원문에 밝힌대로 2가지줄에 2가지 다른 텐션만을 드롭웨이트방식의 스트링머신으로 매봤고 크로스줄이 55~60파운드로 맸을때에 비해 아주 조금 움직이지만 하루 2~3시간동안 상당히 강한 스핀으로 볼을 혹사해도 줄을 고를 정도로 움직이지 않아 만족하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파워나 스핀도 오히려 더 좋아진듯하고 부드러움까지 덤으로 얻음에 제나름 만족하여 소개 해 본겁니다.

    다음엔 프로허리케인으로 메인/크로스를 26/30 매 볼 작정입니다.

    즐건테님이 사용하시는 라켓은 정말 무거운거군요.
    키미코 다테 크롬이 이번 윔블던에 사용한 라켓이 요넥스인데 무려 385g 라고 하여 놀랐습니다.
    제가 사용하는 PB9 은 줄맨 무게로 320g 짜리인데 오버그립 감고 납테입 조금 붙였지만 335g를 넘지는 않을것 같습니다.

    우드라켓은 아주 잠깐 사용해 봤고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말할수 있는 라켓은 헤드사의 아서 애쉬 컴프티션[?] 1 [블랙] 그리고 2 [브라운] 을 가지고부터인거 같습니다.
    라켓 앞과 뒤에 알루미늄 판을 붙였는데 코트 바닥 좀 긁으면 판이 떨어져 불쌍해 보이던 라켓...
    즐건테님 사진은 젊은 분인데 언제 우드라켓을 사용해 보셨나요?
  • 어린왕자 07.19 12:35
    오늘 샵에갔다가 제가 사용하는 라켓의 텐션을 체크해봤습니다(고센기계, 스트링중앙에걸어서 체크)
    1번라켓 2달전에 자동50/48 수리->오늘텐션체크 값 37
    2번라켓 2주전에 자동50/48 수리->오늘텐션체크 값 40....이게중요한거죠....
  • 쌍기공 07.19 13:09
    저의경우에는 텐션을 수동50 이하로 하면 줄이 많이 솔리는 현상이 생겨 이제는 수동가로세로 70으로 메고 있습니다. 저에게는 아주 좋습니다. 줄 쏠림현상도 없고 타구감도 좋고 구질도 좋아 모든것이 만족스럽습니다. 처음에는 낮은 테션에 줄 쏠림이 많아 생각 끝에 텐션을 많이 올렸는데 아주 만족합니다.
  • team_k 07.19 13:39
    한달 반동안에 두라켓사이에 텐션이 3파운드 변했군요.
    어떤 라켓에 무슨줄이고 두라켓 사이에 어떤 중요한 문제나 감의 변화가 있나요?

    얼마전에 나달이 쓴다는 RPM Blast를 맨 적이있었는데 이줄은 몇일만에 아주 죽어 버려 먹먹해 지더군요.

    60..50..40..말고... 30 이하 폴리 줄이 이글의 원작자가 내건 전제 조건이고 현재 만족하는 라켓과 줄의 조합을 찾으신 분들은 굳이 이렇게 해 볼 필요 없습니다.

    저도 줄에 민감해 폴리줄을 매고 오래치면 팔꿈치가 아픈 PB9 외의 다른 라켓들은 이렇게 맬 생각 안합니다.

    3파운드가 아니고 거진 반토막을 낸 정도인 [30 이하도 좋더라...] 하는 글을 봤고 따라 해봤더니 죽여 버릴려고 하던 라켓이 너무 부드러워져 좋고 주에 20시간씩 2달을 써도 좋더라입니다.
    제가 너무 순수둔감한 소릴 했나요???
  • 너덜 07.20 12:49
    줄이 어떤 종류인가요. 제 경우는 신세틱 이나 멀티 등등에서는 줄이 잘 쏠리 더군요. 폴리에서는 낮은 텐션에도 잘 쏠리지 않던데요. 저는 케블라가 좀 경쾌해서 좋아하는데, 너무 강성이여서 텐션을 낮게 했었지요. 물론 멀티 신세틱도 해봤는데, 줄이 많이 쏠려셔 폴리로 하이브리도 하니 잘 안쏠리더군요. |+rp+|32567
  • 쌍기공 07.20 21:27
    저는 파마스포츠용품을 사용 하고있습니다. 라켓은 파마비상296kg에 스트링은 어프리치4를 사용합니다. 어프르치는 알로파워와 같은 내구성을 가지고 있는 파마제품입니다. |+rp+|32567
  • 수파플러스 07.21 15:57
    제가 최근 2-3년 동안 리퀴드 라디칼에 메인을 38파운드 정도 매는데
    주위 사람들이 텐션이 너무 낮지 않냐는 말에 약간의 불안감이 있었는데
    저랑 비슷하게 매는 사람도 많군요..^^~~

    제경우는 폴리로 36까지 매어봤는데 컨트롤면에서 조금 손해보는 것 같아
    그이하로 매어보지는 않았습니다..
  • 너덜 07.23 04:53
    알루파워와 비슷하다면 폴리계열의 줄 같습니다. 저는 수동 기계이지만, 고정 클램프에 drop-weight방식이여서 자동기계와 같은 텐션이 나옵니다. 아마도 drop-weight방식이 아니고 크랭크식 수동기계로 50이면 자동40정도에 해당될수 있습니다. 저의 경우 대략 40이 하한선으로 보면, 대략 비슷한 경우라 볼 수 있겠네요. |+rp+|32567
  • 너덜 07.23 04:55
    저의 경우도 38에서 40 정도가 하한선입니다. 그 이하는 약간의 문제가 있더군요. 요즘은 주로 38-45정도에서 맵니다. |+rp+|32577
  • 골도움 07.27 17:38
    함께 즐테하는 지인 한 분이 윌슨 식스 원 라켓을 구입했습니다.
    무게 289g에 95방이었습니다. 우연히 시타을 해보니 잘 맞았습니다.
    4명이서 이 라렛을 구입해서 치고 있습니다.
    물론 각자 텐션을 다 달랐습니다.
    저는 원래 바볼랏 라켓 에어 프로 드라이버, 300g 100방 2년동안 사용했습니다.
    텐션은 자동 42였습니다. 왠지 무겁다는 생각을 하며 2년을 쳤습니다.
    님의 말을 듣고 과감하게 위의 라켓으로 바뀌어 테션을 30에 28로 해서 쳐보았습니다.
    1주일이 지났는데 참으로 좋습니다. 저 같은 경우는 간결한 폼으로 빠르게 치는 타법이라 컨트롤이 잘 되더군요. 생각을 바꾸니 많은 것들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 team_k 07.29 14:02
    조금은 황당 할수도 있는 얘기였는데 골도움님은 정말 해 보셨고 만족한 결과를 얻으셨군요.
    아무도 해 볼 생각이 없구나 생각했는데...
    제자판을 살려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에어로 프로 드라이브를 가지고 계시면 제가 위에 썼던 Volkl Cyclone 이라는줄을 한번 보통 줄 매시던 텐션으로 사용해 보세요.
    각이 있는 줄이고 줄의 설명서에는 톱니바퀴 모양이라 했는데 실지로 만져보면 삼각형 줄같이 느껴지고 손톱으로 각진부분을 밀어보면 손톱이 깍이면서 걸리는듯한 느낌이 들정도로 각이 날카로운 검은색 줄입니다.
    볼의 털을 시원하게 화악~ 밀어 버리는덴 최고입니다.



  1. 토스(Toss) 정복하기-강력한 서브의 시작

    #서브 "토스" 토스 잘하는 동호인은 1% 아니... 0.1%도 않된다고 할 정도록 토스는 서비스에서 가장 어려운 기술이 되어버린지 오래되었습니다. 동호인들은 자신만의 토스를 찾기 시작...
    Read More
  2. 파워와 컨트롤 높여주기

    #포핸드 파워와 컨트롤 높여주기 타점을 앞에서 잡으세요. 테니스 폼은 거울 앞에서 잡으면 됩니다. 난타를 칠때는 최대한 간결하고 자연스러워야 합니다. 테니스의 대한 이론과 폼 교...
    Read More
  3. 원핸드냐?,,투핸드냐?..장단점들과 3단계로 배워보기

    Q)원핸드와 투핸드의 갈림길에서 조언을 부탁합니다. 안녕하세요? 테니스 엘보때문에 현재 왼손으로 테니스를 치고 있습니다.(오른손잡이 입니다) 약 1달 정도만 더 잘 보존 치료를 ...
    Read More
  4. 백핸드는 포핸드 그립으로 잡고서 치는 것

    인천과 부산에서 남녀챌린저대회가 열린다. 이전에 김천과 창원, 서울에서 챌린저대회가 열렸다. 이덕희와 권순우가 4강, 결승에 오르고 권순우가 서울에 이어 부산에서도 8강에 진출...
    Read More
  5. 그립(Grip)의 이해

    백핸드(Backhand) 세미웨스턴 V자가 G의 모서리에서 7의 면 상부 정도에 오는 그립으로 포의 풀웨스턴과 거의 일치한다. 라켓면이 지면과 수직이 되도록 팔 앞에 두고 팔을 쑥 내밀어...
    Read More
  6. [번역]백핸드 슬라이스 분석 [페더러 버전]

    백핸드 슬라이스는 쉬우면서도 어려운 기술입니다. 누구나 어렵지 않게 시도할 수 있지만, 세세한 부분에서 기술적인 완성도를 기하는 것이 쉽지 않은 까닭입니다. 특히 상대에게 쉽게...
    Read More
  7. 원핸드 백핸드

    오늘부터 백핸드의"백"이라는 소리만 들어도 움칠하고, 불안하며 좀 심하면 자다가도 경끼를 일으킬수 있으며 괜시리 심리적으로 한수 접히는 웬지 상전같고 손님같은 우리 동호인들의...
    Read More
  8. 서브의 기초부터 완성까지

    #서브 서브의 바이오메커닉스 서브의 파워는 라켓스피드에서 나옵니다. 라켓 스피드는 그렇다면 어떻게 생성되는 것일까요? 구체적으로 몸의 어떤 부분이 얼마만큼 라켓 스피드에 기여...
    Read More
  9. 원핸드 백핸드를 어려워하지 말고 정복하자!!

    #백핸드 원핸드 백핸드를 어려워하지 말고 정복하자!! 테니스에서 백핸드가 필요치 않은것은 서브이외에는 없는데 백핸드가 약하다고 하는것은 테니스 실력이 약한것이고 대부분의 샷...
    Read More
  10. 낮은 텐션으로 줄매기에 도전해보세요^^

    테니스를 오래 쳤으면서도 스트링에 별로 관심없이 라켓에 쓰여있는 적정텐션보다 조금 쎈 정도로 줄을 매고 그 텐션에 대해 별로 의문도 없고 불만도 없이 테니스를 쳐오댔는데 올해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